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세종뉴스 종합
韓 항공산업 8년새 수출 2.6배↑…"개인용 비행체 상용화"
 

한국 항공산업이 최근 8년 새 수출이 3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980년대 단순 조립 생산에 머물렀던 항공기술이 세계 여섯 번째 초음속기(T-50) 수출국으로 도약하는 등 가파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회는 17일 서울 서초구 신반포로 JW메리어트호텔 서울에서 항공우주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진흥회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 항공산업은 세계 여섯 번째 초음속(T-50) 수출국, 열한 번째 헬기(수리온) 개발국으로 발전했다. 수치상으로도 항공산업 수출은 2010년 10억달러 규모에서 2018년 26억달러로 2.6배 늘었다.

정부는 항공우주산업을 주력산업으로 키우고 글로벌 항공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해 국제공동개발 참여에 필요한 항공부품 설계 등 핵심 기술 개발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엔진, 항공전자 등 고부가 품목과 새로운 부품 기술 개발도 지원한다. 민항기 신규 제작시 국내 업체 참여를 확대하는 등 신시장도 적극 개척하는 동시에 각국이 경쟁적으로 개발하는 개인용 비행체(PAV) 시제기 개발과 상용화도 추진한다.

유정열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이번 신년회는 정부와 업계가 한목소리로 스마트캐빈, PAV 등 미래 항공산업에 대한 새로운 도전과 기회를 철저히 준비하고 2030년 글로벌 항공 강국으로 진입하기 위한 의지를 확인하는 자리가 되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