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문화/예술/관광
'서울 시민청 개관 7주년' 국악인 송소희·두 번째 달 공연
 

 오는 11일부터 18일까지 서울시청 시민청에서는 시민청 개관 7주년을 기념하는 '민청이는 일곱 살, 자라나는 시민청' 행사가 열린다.

이번 행사는 시민청 7주년을 주제로 시민이 참여하고 시민이 공유하는 시민청과 시민주체들을 소개하고 함께 즐기는 시민문화의 장이 마련된다.

'시민의, 시민에 의한, 시민을 위한 7주년'을 주제로 한 개관 축하공연(11일 오후 2~3시), 체험 프로그램 '민청이의 일곱 살을 그려 주세요'(11일 오후 1~5시), 민청이가 전하는 스토리텔링 전시(11~18일) 등이 있다.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방문해 관람하고 체험해 볼 수 있다.

11일 오후 1시40분 메인 공연에 앞서 가야금과 아쟁과 소리꾼이 모여 전통음악으로 현재를 노래하는 시민청예술가 '하루'의 사전 공연이 시작된다. 이후 2시부터는 작년 한 해 동안 시민청을 위해 힘쓰고 이끈 시민기획단과 시민청예술가를 대상으로 표창 수여식이 진행된다.

이어서 모든 세대로부터 사랑받는 국악인 '송소희'와 세계 민속음악부터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혼성 6인조 에스닉 퓨전밴드 '두번째달'의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11일부터 18일까지 8일간 서울시청 시민청 지하 1층 시민플라자에서 시민청 개관7주년 기념 전시가 운영된다.

이번 전시는 시민청 대표 캐릭터 민청이가 지난 7년간의 추억을 전하는 스토리텔링 아카이브 전시로, 연도별로 특별했던 순간과 각 프로그램에 대한 소개를 사진과 글로 담았다. 시민청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고 미디어 영상을 통해 시민이 만들고 누리는 시민청의 발자취를 감상할 수 있다.

11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시민청 시민플라자에서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시민체험프로그램 '민청이의 7살을 그려주세요'가 진행된다. 시민청 마스코트 민청이의 다양한 일러스트를 슈링클 만들기 프로 그램으로 체험해보면서 시민과 함께하고 시민과 공유하는 시민청을 만날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