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사회/경제/환경
서울바이오시스, 美서 UV LED 특허 관련 소송서 승소
서울바이오시스의 UV LED 비즈니스 히스토리(서울반도체 제공)© 뉴스1

서울바이오시스는 자회인 세티(SETI)가 미국의 볼브(Bolb)와 퀀텀에그(Quantum Egg)를 상대로 캘리포니아 북부지방법원에 제기한 특허침해 소송에서 최근 승소했다고 5일 밝혔다.

앞서 볼브는 세티에서 근무하던 기술개발 엔지니어들을 영입해 설립한 UV LED 제조회사로 관련 응용제품을 생산하는 퀀텀에그와 협력해 UV LED 시장 진출을 시도해왔다.

볼브가 세티의 특허를 침해한 기술은 청색 LED보다 짧은 파장의 구현을 가능하게 하는 '에피층성장'과 칩 제조 등을 포괄하는 기술을 비롯해 UV LED 살균기 응용기술 등이다.

이번 소송의 결과로 볼브는 해당 기술을 사용하는 제품뿐만 아니라 이와 유사한 특허를 사용하는 제품에 대해서도 판매가 영구적으로 금지됐다.

UV LED는 공기, 물 등의 살균·소독 장치를 넘어 피부재생을 위한 의료?바이오 기기까지 적용 확대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엘이디인사이드'는 UV LED 시장이 오는 2022년 12억달러(약 1조4000억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티는 서울바이오시스와의 기술협력을 통해 UV LED '바이오레즈'(Violed) 기술을 개발해 미국항공우주국(NASA) 국제우주정거장에 적용했다.

김재헌 세티 대표이사는 "회사는 지식재산권이 존중되기를 희망하며, 앞으로도 공정한 경쟁을 통해 중소기업과 젊은 창업자들이 성장 가능한 사회, 계층 간 이동이 가능한 희망의 사회가 될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울반도체의 자회사인 서울바이오시스는 세계 1위의 UV LED 솔루션 전문기업으로 모든 파장대의 UV LED를 생산하는 유일한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다. 2018년 기준 서울바이오시스가 보유한 UV LED 관련 기술특허는 6000여개에 이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