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사회/경제/환경
최고층 주거복합시설, 부산 해운대 '엘시티 더샵' 입주 시작
포스코건설 해운대 '엘시티 더샵'. © 뉴스1

 국내 최고층 주거복합시설인 부산 해운대 '엘시티 더샵'이 본격적인 입주를 시작한다.

포스코건설은 지난달 29일 최근 해운대구청, 소방서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동별 사용 검사를 거쳐 사용승인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엘시티 더샵은 2015년 10월 공사를 시작한지 4년2개월만에 입주민을 맞이하게 됐다.

엘시티 더샵에는 지금까지 183만명 이상이 공사에 투입됐다. 콘크리트 물량은 61만㎥로 전용면적 85㎡아파트 6500세대를 지을 수 있는 규모다.

엘시티 복합개발사업은 시행사인 엘시티가 중국건설사(CSCEC)와 2013년 10월 공사도급계약을 체결해 기초작업을 진행했으나, 자금조달 등 여러가지 문제로 사업이 지연되다 2015년 포스코건설이 긴급 투입됐다.

엘시티 더샵의 아파트 2개동은 85층으로 높이는 각각 339m, 333m이며, 주거시설로는 국내 최고 높이를 자랑한다. 생활숙박시설인 엘시티 더 레지던스(561실)와 6성급 관광호텔(260실)이 들어서는 101층 랜드마크 타워(411m)는 국내 건축물 가운데 롯데월드타워에 이어 두번째로 높다.

엘시티 더샵 아파트의 세대수는 882가구로 전용면적 기준으로 144㎡·161㎡·186㎡ 각 292세대와 244㎡ 펜트하우스 6세대로 구성됐다.

단지는 규모 6.5의 지진과 최대 순간풍속 98m/초 강풍에도 견딜 수 있도록 시공됐다. 건물의 척추 역할을 하는 코어월은 지하 암반층에 뿌리를 두고 있고, 고강도 콘크리트로 시공했다.

포스코의 800Mpa급 고강도 강재인 'HSA800'도 적용했다. HSA800은 기존 건축구조용 강재보다 인장강도가 40% 이상 높아 지진에 강한 것이 특징이다. 불이 나도 불길이 번지지 않는 외장재를 건물 전체에 100% 시공하고, 일반 콘크리트보다 내화성이 3배 이상 높은 고강도 콘크리트를 적용됐다.

화재 시 대피를 위해 설치된 피난안전구역에는 식수 급수전, 긴급 조명, 통신시설 등이 구비돼 있으며 불길과 연기가 침투하지 못하도록 제연시스템을 갖췄다. 피난층 전용 승강기는 승강로 가압 제연방식을 적용해 피난시 안전성을 높였다.

한편 이번 엘시티 더샵 사용 승인으로 포스코건설은 50층 또는 200m이상 초고층 빌딩 시공실적을 9건 보유하게 될 전망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엘시티 더샵 외에 서울 여의도 파크원(333m), 인천 청라 시티타워(448m) 등이 타 건설사가 마무리하지 못한 사업을 포스코건설이 이어받아 시공하는 대표적인 빌딩"이라며 "청라시티타워가 완공되면 포스코건설은 국내 상위 10 초고층 빌딩 가운데 3~6위의 빌딩을 시공한 건설사가 된다"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