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사회/경제/환경
[2일 날씨] 비 그친 뒤 추위 온다…서울 아침 -2도
/뉴스1 DB © News1

 월요일인 2일은 전국적으로 내리던 비가 그친 뒤 찬공기가 유입되면서 추워지겠다.

기상청은 이날(2일) 남해동부해상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에서 벗어나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이 흐린 가운데, 낮동안 충남서해안과 전라서해안, 충남 내륙과 전라 내륙은 5㎜ 내외의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1일 예보했다.

전날 전국에 내리던 비는 이날 새벽까지 강원 남부와 충청도, 남부지방에 이어지다가 그칠 전망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4~7도, 낮 최고기온은 3~11도로 평년보다 2~3도 가량 높겠다. 다만 이날 비가 그친 뒤 북서쪽에서 찬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오르지 못해 전날보다 기온은 낮아질 전망이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Δ서울 -2도 Δ인천 1도 Δ춘천 -3도 Δ강릉 3도 Δ대전 1도 Δ대구 4도 Δ부산 6도 Δ전주 3도 Δ광주 4도 Δ제주 10도, 낮 최고기온은 Δ서울 4도 Δ인천 4도 Δ춘천 5도 Δ강릉 8도 Δ대전 6도 Δ대구 8도 Δ부산 11도 Δ전주 6도 Δ광주 7도 Δ제주 11도로 예상된다.

대기질은 양호하겠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대기상태가 대체로 청정해 전 권역의 미세먼지 예보등급이 '좋음'~'보통' 수준을 나타내겠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 앞바다에서 0.5~2.0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동해 앞바다에서 1.0~2.5m, 서해 먼바다에서 최고 3.0m, 남해와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4.0m로 높게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대부분 해상에 초속 10~16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도 1.5~4m로 매우 높아 풍랑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으며, 남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면서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