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교육/ICT/과학
평가원 "적정 난이도…'국어 31번의 악몽' 없을것"
심봉섭 수능출제위원장이 14일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브리핑실에서 2020학년도 수능 출제경향 브리핑을 하고 있다./뉴스1 © News1

심봉섭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출제위원장(서울대 불어교육과 교수)은 14일 "고교 교육과정 내에서 일관된 출제기조를 유지해 수업을 충실히 받은 수험생이라면 해결할 수준으로 출제했다"면서 "학교 교육으로 학습된 능력 측정을 위해 교육과정 내용과 수준에 맞춰 출제했다"고 밝혔다.

심봉섭 출제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2020학년도 수능 출제 기본 방향을 이같이 밝혔다.

심 출제위원장은 "타당도 높은 문항 출제를 위해 이미 출제됐던 내용이라도, 교육과정에서 늘 다루는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내용은 문항 형태 또는 발상을 새롭게 하거나 내용에 대한 접근방식을 다르게 하는 등의 수정을 거쳐 출제했다"고 말했다.

올해 수능은 지문을 많이 활용하는 국어영역과 영어영역은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했다. 나머지 과목은 개별 교과 특성을 고려하면서 사고력 중심의 평가가 되도록 출제했다.

심 출제위원장은 "주어진 상황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데 필요한 추리. 분석, 탐구능력 같은 사고능력을 측정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두 차례 모의평가로 파악된 수험생들의 학력 수준과 그 이후의 학습 준비 정도를 고려했다"며 "고교 교육 정상화에 도움되도록 한 것이 핵심"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 심봉섭 수능 출제위원장, 노경주 수능 검토위원장(춘천교대 사회교육과 교수)과의 일문일답.

―지난해 수능 국어영역 31번은 정답률 예측 실패를 인정한 바 있다. 올해는 그런 일이 없다고 보는지.
▶(심봉섭)고고난도 문항은 이야기가 많이 됐던 관계로 이번 출제위원단은 6월 모의평가와 9월 모의평가 두 차례에 걸쳐 (문항을 출제하면서 논의해) 가장 뜨거운 이슈가 됐던 이러한 (2019학년도 수능 국어영역 31번) 문항을 안 내겠다고 했다. 그런 초고난도 문항은 이번에 없다.

―2019학년도와 2018학년도 수능에서는 특히 국어에서 배경지식 있는 학생에게는 쉽고, 그렇지 못한 학생에게는 어렵다는 지적 있었다. 이러한 상황을 예방하기 위해 고려한 것이 있나.
▶(심봉섭)기본적으로 수능 출제위원진과 검토위원진은 국어 교육과정의 내용과 교과서 등을 면밀히 검토해 가능한 객관적이고 모든 학생들이 유·불리를 느끼지 않을 만한 소재나 제재 중심의 지문을 찾아 (문항을) 내려고 노력했다. 아마 이번 수능에서도 그런 유·불리는 생기지 않으리라고 생각한다.

―작년 국어 등에서 고난도 문항 때문에 검토 과정에 대한 우려가 나왔고, 검토진에 현직 교사들이 없는 부분에 대한 지적이 나왔다.
▶(노경주) 지난 3월 수능 시행 기본계획에서 말한 것처럼 올해는 검토위원의 입소일을 하루 앞당겨서 워크숍을 강화했고, 정답률 예측력을 제고해 적정 난이도를 유지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였다.

검토위원단은 제2외국어와 한문을 제외한 모든 영역에서 현장교사 100%로 구성된다.

―수능 샤프 교체와 관련한 이슈가 있었다. 수능 샤프 제품이 바뀐 이유와 배경은.
▶(성기선)수능 샤프는 기술전문성, 가격 등을 종합해서 입찰 방식으로 결정한다. 어떤 샤프 제품이 선정될지는 입찰 결과에 따른 것으로 특별한 사항은 없다.앞으로도 매년 바뀌거나 동일한 샤프 제품으로 유지될지는 장담할 수 없다. 우려하는 사항 등은 없다.

-어제 민트색 샤프 제품 사진이 나왔는데 맞나?
▶(성기선)사실 아직 본 적이 없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