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메디칼뉴스 의약뉴스
셀트리온, 아이큐어와 붙이는 치매약 '도네페질 패치제' 임상3상
 

 셀트리온은 국내 바이오기업 아이큐어와 치매 치료약 '도네페질 패치제'에 대한 공동 글로벌 임상3상을 진행 중이라고 5일 밝혔다.

이는 현재 바이오시밀러 사업에 중점을 두고 있는 셀트리온이 세계 케미칼(화학합성의약품) 시장에서도 입지를 다지기 위한 포트폴리오 확보 차원에서 진행되고 있는 사업이다. 아이큐어는 경피약물 전달기술 특허 50여건을 보유하고 있는 플랫폼 기술 기반의 코스닥 상장사다.

셀트리온은 지난 2017년 6월 아이큐어가 개발해 비임상 및 임상1상을 마친 '도네패질 패치제' 개량신약에 대한 국내 공동 판권 계약을 체결한 이후, 현재 한국과 대만, 호주, 말레이시아 등에서 공동 임상3상을 진행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올해 말 임상3상 환자모집 완료와 오는 2020년말 도네페질 패치제의 국내 허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도네페질' 성분의 오리지널 약은 일본 제약사 에자이가 개발한 먹는 치매약 '아리셉트'다. 그 동안 여러 기업들이 하루 복용량이 많고 제제 안전성이 낮은 경구제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파스처럼 붙이는 패치제 개발에 도전해왔지만, 가시적 성과를 내지 못했다.

이번에 임상3상 중인 '도네페질 패치제'는 기존 1일 1회 경구제 복용과 비교해 1주일 2회 패치 부착으로 복약 순응도를 높이고 패치 크기를 줄여 복용 편의성까지 키운 기술로 평가받는다. 미국과 유럽, 중국, 러시아 등 10여개 국가에 다중 특허를 출원해 2035년까지 독점권을 갖고 있다.

아이큐어가 400억원을 투자해 완공한 전북 완주공장(cGMP급)이 이 치료제 상업생산에 나설 계획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바이오의약품 개발에 이은 글로벌 케미컬의약품 개발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이번 도네페질 패치제를 개발하게 됐다"며 "고령화 시대를 맞아 치매 환자들을 위한 여러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유비스트(UBIST)에 따르면 '도네페질' 성분의 국내 시장규모는 지난해 기준 1800억원으로 최근 4년간 13%대 성장률을 나타내고 있다. 오는 2021년에는 시장규모가 2500억원까지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