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정신건강
알코올중독도 만성질환… 찬 바람 불기 전, 독감 예방접종 必면역력 약한 독감·폐렴 고위험군… 폐렴 사망률 무려 30%

요즘같이 일교차가 큰 환절기에는 면역력이 급격히 떨어져 독감, 폐렴, 대상포진 등 각종 질환에 노출되기 쉽다. 특히 65세 이상의 고령자나 임산부, 만성질환자는 더욱 질병에 걸리기 쉬운 고위험군인 만큼 철저한 예방접종이 필요한데 여기에는 알코올중독 환자도 포함된다.

오랜 기간 동안 과도한 음주를 한 알코올중독 환자의 경우 백혈구의 양과 항체의 생성량이 현저히 떨어져 신체의 전반적인 면역체계가 망가진다. 이로 인해 상대적으로 외부의 바이러스성, 세균성 질환 등에 매우 취약할 수 밖에 없다.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중독 치료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전용준 원장은 “알코올중독은 만성질환의 일종으로 정상인에 비해 면역력이 떨어져 바이러스 감염의 빈도가 잦고 증상이 심각하다”며 “독감, 폐렴 등이 유행하기 시작하는 환절기에는 미리 예방접종을 통해 감염성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겨울철 감염성 질환인 ‘독감’은 찬 바람이 불어오는 12월이 되면 본격적으로 기승을 부려 길게는 다음 해 4월까지 이어진다. 독감 예방백신은 접종 2주 후부터 효과가 나타나 약 6개월 정도 지속되므로 겨울 전인 10월~11월에 접종하는게 가장 좋다. 또한 독감은 해마다 유행하는 바이러스의 성격이 달라져 매년 백신을 맞아야 한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원인이기 때문에 예방접종을 통해 70~90% 예방 가능하다. 다사랑중앙병원 전용준 원장은 “면역력이 약한 알코올중독 환자들이 독감에 걸리게 되면 심각할 경우 폐렴 등의 합병증으로 사망까지 이를 수 있어 무엇보다 예방접종이 중요하다”며 “접종 후에는 독감에 걸린다 해도 증상이 훨씬 가볍게 나타나고 합병증 발생위험도 낮아진다”고 설명했다.

환절기에 발생하기 쉬운 폐렴구균도 예방접종이 필요하다. 폐렴구균은 폐렴의 주요 원인으로 독감을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폐렴으로 악화될 수 있다. 폐렴은 독감에 비해 사망위험이 높은데 알코올중독 환자의 경우 더욱 치명적이다.

실제로 10년 동안 약 19,000명의 폐렴 환자들을 조사한 해외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알코올 관련 장애가 없는 경우 폐렴 사망률이 17%인데 비해 알코올 관련 장애가 있는 사람의 폐렴 사망률은 무려 30%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중독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전용준 원장

전용준 원장은 “폐렴은 그 위험성에 비해 예방접종에 대한 관심이 낮은 편”이라며 “합병증 발생위험이 높은 알코올중독 환자라면 독감 예방접종 시 폐렴구균 백신도 같이 접종하는 것이 예방 효과가 더욱 좋다”고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독감 합병증인 폐렴의 위험성을 고려해 유행 시기가 비슷한 독감과 폐렴구균 백신을 같이 접종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폐렴구균 백신은 매년 접종이 필요한 독감 백신과 달리 종류별로 1~2회만 접종하면 된다.

전 원장은 “예방접종이 건강을 지키는 가장 효과적이고 쉬운 예방법이자 치료법이지만 안타깝게도 알코올중독 환자의 경우 자신의 건강에 관심이 덜한 편으로 이를 간과하는 경향이 있다”며 “최근에는 음주량이 많은 고위험 음주군일수록 독감 예방접종률이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에 발표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 원장은 “알코올중독 환자의 대부분은 신체 면역시스템이 무너져 사실상 바이러스에 무방비 상태”라며 “부디 미리 시기를 놓치지 않고 예방접종을 통해 건강한 겨울을 보낼 수 있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김헌태  kimht220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신건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