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장애/복지/노인
"장애보다 '편견'이 더 아파…'동정 어린 시선'도 상처될 수 있다"

[편집자주]'날 변화시킨 너.' 그들은 신체적인 장애를 가진 이들을 향해 이렇게 말합니다. '그들'이란 장애아를 키우는 어머니이거나 가르치는 선생님, 신체적 결함을 보완해 주는 옷을 제작하는 디자이너입니다. 그들은 장애인 곁을 지키면서 더 배웠다고, 더 성장했다고, 더 나은 세상을 꿈꾸게 됐다고 입을 모읍니다. <뉴스1>은 그들의 '변화'에 주목했습니다. 그리하여 장애인은 돌봄의 대상이 아니라 함께 성장하는 존재임을 보여주기로 했습니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지민아, 장애를 가진 것은 네가 아니야. 장애를 가진 것은 너를 그렇게 바라보는 세상인데, 네가 기죽을 필요 없지."

홍윤희 이베이코리아 커뮤니케이션 부문 이사(46)는 13살 딸 지민이에게 이렇게 말하곤 한다. 지민이는 항암 치료 후유증으로 하반신을 쓰지 못하고 있다. 홍 이사는 "종이로 살을 베이는 느낌을 아느냐"고 되물으며 비장애인이 무심결에 장애를 대하는 태도를 지적했다.

"지민이와 지하철을 타면요, 굳이 하시지 않아도 될 말씀을 하는 분이 꼭 있으세요. '얼굴은 참 예쁜데 애가 어쩌다가 다리를 다쳐서…'라며 걱정 어린 눈빛으로 말씀하시죠. 그때 저의 기분이요? 마치 종이로 살을 베이는 아픔을 느낍니다."

지난 2017년 기준 전국 장애인 수는 267만명. 국민 1만명 가운데 539명이 장애인이다. '장애'보다 이들을 아프게 하는 것이 있다. 바로 '편견과 시선'이다. 장애를 비장애인과 구분 짓는 태도 역시 상처로 남는다.

지적장애 2급 황지환씨(21)도 상처 받은 경험이 있다. 그는 과거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의 서울발달장애인훈련센터 교육 과정을 마친 뒤 국내 주요 정보기술(IT) 업체에 취업했다. 훈련센터에선 성적이 우수한 학생이었지만 사회의 편견은 만만치 않았다.

황씨는 "자리를 비울 때면 일반 직원과 항상 동행해 움직여야 했다. 당연히 불편할 수밖에 없었다"며 "동행 과정에서 동료들과 부딪혔고 관리자들의 지적은 나에게로 향했다"고 털어놨다. 의기소침해진 그는 결국 사표를 제출하고 공백기를 갖다가 의류 패션업체 '스파오' 판매직원으로 입사해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다.

서울 여의도 영산아트홀에서 개최된 ‘제10회 아이소리앙상블 정기연주회’(파라다이스 제공)2019.9.8/뉴스1


청각장애아동 합창단 '아이소리앙상블' 단원 정한기군(14)은 "시력이 나쁘면 안경을 착용해야 앞이 잘 보이듯, 우리도 보청기나 인공와우(달팽이관)를 끼면 충분히 잘 들을 수 있다"며 "장애가 있다고 무언가 못할 거라고만 생각하는 건 편견"이라고 꼬집었다.

아이소리앙상블은 파라다이스 복지재단이 지난 2009년 창단해 지원하는 청각장애아동 합창단으로 7~16세 단원 20명으로 구성됐다. 단원들은 청력보조기 인공 와우나 보청기를 귀에 꽂고 연주회를 열어 '바람의 빛깔' '마법의 성' '내가 바라는 세상' 등을 노래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장애는 특수하다'는 인식을 지양하고 비장애인과 동등하게 바라보는 시선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장애에 따른 한계는 분명히 존재하지만, 보조 장치나 다른 능력으로 이를 극복할 수 있다는 지적도 있다.

아이소리앙상블 지휘자 최숙경씨(42)는 "청각장애인이 끼는 인공와우(달팽이관)로는 소리의 파장이 넓은 음의 영역을 모두 잡아주지는 못한다"며 "노래를 부르는 데 분명 한계가 있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청각장애가 있는) 단원들은 '상상력'으로 그 한계를 극복한다"며 "자신이 듣지 못하는 음을 상상해 노래하는 것인데, 실제로 그 음에 도달하는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