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교육/ICT/과학
대학 교직원 연가 투쟁 "학령인구 감소 대비 정책 내놓아야"
전국대학노조 조합원들이 지난 5월 정부세종청사 교육부 앞에서 집회를 갖고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화를 촉구하고 있는 모습.(뉴스1 DB) © News1

대학 교직원 2000여명이 30일 일손을 놓고 연가·파업 투쟁을 벌인다. 학령인구 감소 속에서 정부가 대학의 재정위기 해소를 비롯해 중장기적인 고등교육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전국대학노동조합(대학노조)은 이날 오후 1시30분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서 총력투쟁 결의대회를 개최한다. 대학노조에는 전국 140여개 대학에서 1만여명의 교직원이 조합원으로 가입해 있다.

대학노조 관계자는 "약 2000명의 교직원이 연차나 반차를 내고 이날 결의대회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원관광대와 금강대 등 일부 대학 교직원들은 파업 상태에서 결의대회에 참가한다. 대학노조 설립 이후 전국의 조합원들이 일손을 놓고 대규모 집회에 나서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들은 학령인구 감소로 인해 입학정원이 줄어 어려움에 빠진 대학을 위한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한다. 대부분의 수입이 등록금인 대학이 학생 모집에 어려움을 겪는 만큼 교직원도 생존 문제에 직면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대학노조 관계자는 특히 "수직적으로 서열화된 대학 성향을 볼때 입학생 감소는 주로 지방대부터 일어날 수 밖에 없다"며 "많은 지방대학과 지역 교육기반, 나아가서는 해당 지역이 붕괴되는 위기가 닥칠 것이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또 "우리나라 고등교육부문 공교육비 가운데 정부 재원 비율은 GDP 대비 0.7% 수준"이라며 "OECD 국가 평균인 0.9%에 못 미칠 만큼 정부 지원이 열악하다"고 지적했다.

대학노조는 구체적으로 Δ물가인상에 따른 교육비 증가분 지원 Δ국립대 통합네트워크 정책 시행 Δ공영형 사립대 설립 Δ경제협력개발기구(OECD)수준으로의 고등교육재정 지원 규모 확대 Δ국립대학 무기계약직 처우개선 등을 요구했다.

이 밖에도 대학역량진단평가를 통해 재정을 지원하는 방식의 정책 재고와 초·중등학교의 지방교육재정교부금처럼 대학에도 교부금 제도를 마련할 것도 촉구했다.

참가자들은 파이낸스센터 앞에서 집회를 마친 뒤 청와대 앞까지 행진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대정부 요구서를 전달할 계획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