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메디칼뉴스 의료뉴스
울산대병원, 국내 최초 유럽종양학회 인증센터 지정
2019 유럽종양학회 인증 센터 수여식.(울산대병원 제공) © 뉴스1

울산대병원(병원장 정융기)은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가 2019 유럽종양학회(ESMO)에서 통합종양 및 완화의료 부분 인증센터로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인증은 국내 의료기관 중에선 최초로 선정된 것이어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유럽종양학회는 미국 임상종양학회(ASCO)와 더불어 국제 종양학 분야에서는 양대 산맥으로 꼽히는 단체로 알려져 있다.

인증센터 지정은 총 13개 평가항목에 대해 엄격한 심사과정을 거쳐야 한다.

평가결과 울산대병원은 종양치료 및 호스피스 치료 관련 시설, 인력, 장비, 환자 안전, 환자 케어, 지속적인 질 관리, 포괄적 재활 프로그램 등에서 유럽 기준을 충족시키는 높은 의료수준을 보여줬다.

특히 학회는 환자·근거 중심의 포괄적 재활치료, 안전관리, 의료진의 수준, 전자의료정보 시스템에 기반한 임상 질 지표 관리, 협력병원과의 네트워크 등을 높게 평가했다.

올해에는 전 세계 21개 의료기관이 인증센터로 추가됐으며 현재 모두 237개 기관이 인증센터로 지정돼 있다.

인증센터는 3년간 유효하며 이후 지속적으로 인증을 받아야 한다.

고수진 교수는 "울산대병원 호스피스완화의료센터는 국내에서 우수기관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유럽종양학회의 국제 네트워크를 통해 호스피스 관련 연구 혁신, 진료의 질 향상, 환자 및 의료인 교육의 표준을 세우는 등 국내를 선도하는 센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