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세종뉴스 시정
[국감브리핑]세종·대전시 교통사고 증가율 1·2위 불명예
황희 의원 © 뉴스1

 세종시와 대전시의 교통사고 증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황희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양천갑)이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을 통해 시도별 교통사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교통사고 증가율이 세종특별자치시가 64.9%로 전국에서 가장 높고, 대전시(28.1%), 경기도(11.1%)가 뒤를 이었다.

세종시는 2014년 482건에서 2018년 795건으로, 대전시는 같은 기간 5899건에서 7554건으로 증가했다.

교통사고 부상자도 세종시와 대전시가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부상자 수는 세종시가 2014년 850명에서 2018년 1142명으로 34.4%, 대전시는 8893명에서 1만1432명으로 28.6%가 증가했다.

최근 5년간 전국의 교통사고가 2.9% 감소하고, 이로 인한 사망자 수와 부상자 수도 각각 20.6%, 4.3% 줄은데 반해 세종, 대전, 경기, 충북, 충남은 교통사고 건수 및 부상자 수가 증가했다.

황희 의원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교통 사고의 위험에서 국민을 보호하고 안전한 생활 환경을 제공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