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사회/경제/환경
8월까지 세수 3.7조원 덜 걷혔다…재정적자는 50조원 '눈덩이'
© News1 DB

정부의 확장재정으로 재정지출이 늘어난 반면 국세수입 감소가 8월까지 계속되면서 재정적자 폭이 눈덩이처럼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기획재정부가 8일 발간한 월간재정동향 10월호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국세수입은 209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8월보다 3조7000억원 감소했다.

세수진도율도 71.1%로 전년동기 72.6%보다 늦은 상태다.

세수 감소는 지방소비세율 인상으로 2조5000억원이 줄고, 근로 자녀장려금 조기지급으로 소득세가 약 1조6000억원 감소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법인세도 중간예납 감소로 전년동월대비 6000억원 줄었다.

세수가 이처럼 크게 줄어든 가운데 정부의 추가경정예산 조기집행 등 적극적인 재정운용으로 총지출은 더 늘어나 재정적자 폭은 오히려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8월까지 총지출은 348조900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7조8000억원 증가했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8월까지 22조3000억원 적자를 기록했으며, 재정건전성을 나타내는 관리재정수지도 49조5000억원으로 전달보다 적자가 1조3000억원 늘었다.

8월말 기준 국가채무(중앙정부 기준)는 697조9000억원으로 전월보다 5조7000억원 증가했다.

정부는 재정적자 확대에도 불구하고 적극적인 재정운용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8월 재정수지 적자는 경제활력을 높이기 위한 추경예산의 조기집행 등 적극적 재정운용의 결과"라며 "경제활력 보강을 위해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