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법조/경찰/군사
조국 딸 '동양대 총장상' 의혹 일파만파 번지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2019.9.5/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를 하루 앞둔 5일 조 후보자 딸의 '동양대 총장상' 관련 의혹이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동양대 총장상' 의혹은 조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받은 동양대 총장 명의의 상이 조작됐는지 여부다. 조씨는 2014년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지원하면서 동양대 총장상을 받았다는 점을 기재했다. 당시 부산대 의전원은 총장과 도지사, 시장, 장관급 이상 수상만 제출할 수 있도록 했다.

인사청문회 준비단에 따르면 조씨는 학생들의 영어지도 등 봉사활동을 해 2012년 9월 동양대에서 표창장(최우수봉사상)을 받았다. 당시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는 동양대 영어영재교육센터 센터장이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4일 정 교수가 센터장 명의의 표창장을 딸에게 수여한 뒤 이를 총장 명의로 위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동양대 역시 해당 표창장을 준 적이 없다는 입장을 검찰에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주 의원은 "만일 동양대 총장 명의로 발급한 적도 없는데 임의로 총장 명의의 표창장이 나갔다면 사문서위조죄, 위조사문서행사죄에 해당한다"며 "사문서위조죄는 공소시효가 지났을 수 있지만, 문서 제출 연도가 2014년도이기 때문에 위조사문서행사죄(공소시효 7년)는 아직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최성해 동양대 총장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총장 표창장을 준 적도 없고, 결재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그는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고 나온 5일 검찰청사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련번호가 달라서 (총장) 직인이 찍힐 수가 없는데 찍혔다"고 말했다. 총장 명의 표창장은 일련번호가 '000'으로 시작하는데 조씨의 표창장 일련번호는 '1'로 시작한다는 것이다.

최 총장은 또 정 교수가 자신에게 전화해 해당 표창장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고 밝혔다 그는 "정 교수와 몇차례 통화했다. '표창장 발급을 위임했다'는 부분을 이야기해달라'고 부탁했다"며 "내가 그런 기억이 없다고 하니 정 교수가 '확실히 위임을 받았다고 해줄 수 없냐'는 식의 얘기를 나눴다"고 했다. 정 교수가 문제를 숨기려고 시도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는 지점이다.

여권핵심 인사 A씨와 여당의 B 의원이 최 총장에게 전화를 걸어 '낙마 위기의 조 후보자를 살리자'고 말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다만 두 사람 모두 경위 확인 차원에서 전화했고, 최 총장 역시 '부탁을 하기 위해서가 아니다'라는 취지로 설명했다고 한다.

조 후보자는 이날 총장상 의혹과 관련해 "상세한 내용은 어제 오늘 확인 중에 있다. 확인해서 내일 다 말씀드리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전날엔 "학교에 가서 중학교, 고등학교 학생들에게 영어를 가르치면서 실제로 (봉사활동을) 했다"며 "그에 대한 표창장을 받은 것 같다"고 반박했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지난 3일 경북 영주시 풍기읍 동양대를 압수수색하고 봉사활동 관련 자료를 확보한 데 이어 4일 최 총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조사했다. 검찰은 조만간 정 교수도 불러 총장상 수여 경위에 관해 조사할 방침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