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정치/행정
대전시 인구 148만명 붕괴도 ‘눈앞’…8개월새 9416명 감소
8월말 현재 대전시 구별 인구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 © 뉴스1

대전의 인구가 지속적인 감소세로 148만명선 붕괴 직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올해 8월 말 기준 대전의 인구는 148만520명으로 지난해 말(148만9936명)에 비해 9416명이 줄었다.

구별로는 Δ동구 22만8804명 Δ중구 24만2156명 Δ서구 48만1893명 Δ유성구 34만9079명 Δ대덕구 17만8588명 등이다.

지난해 말과 비교해 대덕구가 3403명이 감소한 것을 비롯해 서구(-2770명), 중구(-2265명), 유성구(-711명), 동구(-261명) 순으로 인구가 줄었다.

올 들어 한 달 평균 1177명이 감소하는 셈이어서 9월에는 인구 148만 명이 무너질 것이 확실한 상황이다.

대전시 인구는 세종시 출범에 따른 인구 유출로 2014년 7월(153만6349명)을 정점으로 감소하기 시작해 지난해 2월에는 150만 명, 지난해 12월에는 149만 명마저 붕괴된 상태다.

시 관계자는 “내년 상반기까지는 세종의 주택 공급 물량이 많아 인구 유출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신혼부부 등을 위한 드림하우스 3000호 건설, 스타트업 2000개 육성을 위한 청년 창업 기업 지원 등의 인구 유인책을 펴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