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메디칼뉴스 의료뉴스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최근 급증…최근 3년간 5140건"
© News1 장수영 기자

국내에서 인공유방과 관련된 부작용 사례가 최근 3년간(2016~2018년) 국내에서 5000건 이상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접수 현황'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보고된 인공유방 부작용(이상반응) 사례는 총 5140건이었다.

특히 부작용 사례는 최근 들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661건이었던 부작용 사례는 2017년 1017건, 2018년 3462건으로 늘어났다.

지난해 인공유방 부작용 사례 중 3462건을 유형별로 살펴보면, 파열 1661건, 구형구축 785건 등이었다.

희귀암 유발 우려로 현재 회수 중인 엘러간의 인공유방의 경우 최근 3년간 부작용 사례 보고 건수가 1389건이었다.

엘러간의 '내트럴 텍스쳐드' 등 표면이 거친 인공유방 보형물과 관련해서는 지난 16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유방 보형물 연관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BIA-ALCL)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보고됐다고 밝혔었다.

BIA-ALCL은 면역체계와 관련된 희귀 암의 한 종류로 유방암과는 별개의 질환이다. 의심 증상으로는 장액종으로 인한 유방 크기 변화, 피막에 발생한 덩어리나 피부 발진 등이 있다.

남 의원은 "인공유방 등 인체이식 의료기기의 허가, 유통, 사용 및 환자관리 등 안전관리 전반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우리나라에서도 인공유방 부작용 조사 등을 위한 환자 등록연구를 본격적으로 실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