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메디칼뉴스 건강·위생
화병, 술로 달래다 술병 날라폭염과 장마, 국내 증시 하락, 일본 수출 규제 등 국내외 이슈.../스트레스 술로 달래다간 정신 건강까지 해칠 수 있어
사진제공. 알코올전문병원 다사랑중앙병원

국내 증시 하락과 일본의 수출 규제 등 국내외 이슈로 연일 시끄러운 가운데, 폭염과 장마까지 이어지면서 높아진 불쾌지수를 술로 달래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스트레스를 술로 달래다가 정신 건강까지 해칠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치료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이무형 원장은 “덥다고 한 잔, 열 받는다고 한 잔, 힘들다고 한 잔, 여름철 짜증과 스트레스를 술로 달래는 사람들이 많다”라면서 “스트레스나 우울감을 술로 해결하다간 신체 건강은 물론, 정신 건강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무더위가 이어지는 여름에는 땀을 많이 흘리게 되고 이로 인해 몸속 수분이 부족해지면서 갈증이 생기기 쉽다. 여기에 술까지 마시게 되면 알코올을 분해하는 대사 과정에서 몸속 수분이 손실되어 갈증이 더 심해지는데, 체수분이 부족할수록 우리 몸의 피로감은 더욱 높아진다.

또 술은 깊은 수면을 방해한다. 술을 마시고 잠들게 되면 간은 다음 날 아침까지도 해독 작용을 위해 계속 일하게 되는데, 결국 제대로 된 휴식을 취하지 못한다. 우리 몸은 충분한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할 경우 호르몬 분비가 원활하게 이뤄지지 못해 세로토닌 부족 현상이 나타나는데, 몸속 세로토닌이 부족해지면 충동이 강해지고 우울감은 더 커지게 된다.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무형 원장

다사랑중앙병원 이무형 원장은 “많은 사람들이 술로 스트레스를 풀려고 하지만 실제 술을 마신다고 스트레스가 없어지거나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오히려 술을 마시면서 피로와 스트레스가 더 쌓이고 이로 인해 음주량만 늘어나게 된다”고 말했다.

실제 술과 스트레스의 상관관계에 대해 조사한 한 연구에 따르면 스트레스 후 섭취하는 알코올은 또 다른 스트레스를 불러온 것으로 확인됐다. 게다가 술을 마시고 스트레스가 높아진 참가자들 대부분이 우울한 기분 탓에 술을 더 마시고 싶어 했다.

스트레스를 받거나 불안하고 우울할 때마다 술을 찾게 되면 우리 뇌에서 ‘스트레스=술’이라는 공식이 만들어지고 결국 감정적으로 문제가 생길 때마다 술을 찾게 된다. 문제는 이런 상황이 반복되면 같은 양의 술로는 이전의 쾌감이나 기쁨을 느끼기 어려워지면서 이전보다 더 많은 양의 술을 마시게 되고 심각할 경우 알코올 의존으로까지 발전할 수 있다.

이무형 원장은 “스트레스와 불안, 우울을 달래기 위해 마신 술이 결국 피로와 우울함을 가져오고 이로 인해 다시 술을 찾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식의 패턴은 문제음주자들이 흔하게 겪는 경험 중 하나”라면서 “국내외 시끌벅적한 이슈들이 발생할 때마다 스트레스를 받아 술로 해결하기보다는 충분한 수면과 휴식, 운동 등 건강한 방법으로 해결하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헌태  kimht220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신건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