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메디칼뉴스 의료뉴스
"자동심장충격기(AED) 안내표지에 위치까지 표시해야"
 

국민권익위원회는 응급상황이 발생했을 경우 자동심장충격기(AED) 위치를 찾지 못해 대응이 어려운 점을 개선하기 위해 'AED 안내표지에 설치위치 명시' 방안을 마련, 보건복지부에 내년 1월까지 제도개선을 권고했다고 5일 밝혔다.

AED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제47조 2항'에 따라 다중이용시설 등 다수가 이용하는 시설에 설치해야 한다. 구체적으로 공공보건의료기관, 구급차, 공항, 철도객차, 20톤 이상 선박, 500세대 이상 공동주택, 기타 다중이용시설 등이 있다.

AED 안내표지를 건물 입구 등에 설치해 AED를 이용할 수 있는 건물임을 표시하고 있으나, 안내표지에 설치위치가 명확하게 표시되지 않아 응급상황이 발생할 때 이용이 곤란했다.

실제로 올해 1월 국민신문고에는 '건물내부에 설치하는 피난안내도에 AED 위치표시가 있으면 위급상황시 응급대처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이 접수되기도 했다.

안준호 권익위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이번 제도개선으로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AED를 쉽게 찾아 신속한 대처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