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메디칼뉴스 의료뉴스
서울성모병원 '인텔리사이트 병리솔루션' 국내 첫 도입
서울성모병원이 국내 최초로 도입한 '인텔리사이트 병리 솔루션' 모습.© 뉴스1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은 국내 최초로 다국적 헬스케어업체 필립스가 개발한 '인텔리사이트 병리 솔루션'을 도입해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인텔리사이트 병리 솔루션'은 슬라이드 스캐너와 서버, 저장장치, 뷰어 등을 갖췄고 디지털 병리 이미지를 자동으로 생성하고 시각화·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의사가 조직 샘플을 현미경으로 분석하던 아날로그 방식을 벗어나 디지털 이미지로 '1차 진단'(Primary Diagnosis)을 할 수 있다. 이 솔루션은 병리 슬라이드의 스캔 및 저장, 프레젠테이션, 검토, 공유 기능을 갖춘 소프트웨어 툴을 탑재했다.

'인텔리사이트 병리 솔루션' 지난 2017년 4월에 미국 식품의약국(FDA) 품목허가를 받았다. 지난해 6월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진단용 제품으로 품목허가를 받는데 성공했다.

서울성모병원은 이 장비를 통해 병리과 의사들이 빅데이터를 생산 및 활용하고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개발하는데 유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연수 서울성모병원 병리과장은 "새로운 병리 시스템을 구축해 디지털 이미지로 1차 진단을 하게 됐다"며 "업무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서울성모병원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이 주관하는 AI 맞춤형 정밀의료 과제인 '닥터앤서'(Dr. Answer)에서 전립선암 분야를 맡고 있다. 이를 위해 딥바이오와 공동으로 전립선암 자동진단 소프트웨어를 개발 중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