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문화/예술/관광
한화, 세계 3대 불꽃축제 참가…'어린 시절 동심, 불꽃으로'
캐나다 몬트리올 국제불꽃축제(한화 제공) © 뉴스1


 ㈜한화는 지난 4일(현지시간) 열린 제35회 캐나다 몬트리올 국제불꽃축제에 대한민국 대표로 참가해 화려하고 우수한 불꽃 기술력을 전세계에 선보였다고 8일 밝혔다.

30년 이상의 역사를 가진 몬트리올 국제불꽃축제는 일본 오마가리 불꽃축제, 호주 하버브릿지 불꽃축제와 함께 세계 3대 불꽃축제로 꼽힌다. 유료지만 매년 수많은 인원이 관람한다. 올해는 한국, 이탈리아, 포르투갈, 미국, 캐나다, 호주 등 6개국이 참가했다.

한화는 이번 대회에서 ‘몬트리올에서 꿈꾸다(Dreaming in Montreal)’ 라는 주제로 참가해 약 30분간 음악과 어우러지는 뮤지컬 불꽃쇼를 선보이며 관람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우리가 잊고 있던 어린 시절 순수했던 동심의 세계를 감성적인 불꽃으로 표현했다는 평가다.

특히 그동안 한화서울세계불꽃축제에서 큰 인기를 받은 불꽃들을 전세계인에게 처음 선보였다. 다리 위에서 폭포가 떨어지는 듯한 ‘나이아가라 불꽃’, 자유롭게 하늘을 날아다니며 화려한 불꽃을 뽐내는 ‘불새 불꽃’, 스마일·꽃·하트 모양 등의 ‘캐릭터 불꽃’, 다양한 색깔과 모양이 어우러지는 ‘분수 불꽃’과 ‘타워 불꽃’ 등은 많은 환호를 받았다.

캐나다 몬트리올 국제불꽃축제(한화 제공) © 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