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정신건강
안민석 의원 대국민사과 및 의원직 사퇴 촉구 궐기대회- 대한의사협회의료개혁투쟁위원회와 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 등, 안민석의원 오산사무실앞 -

대한의사협회의료개혁투쟁위원회는 오늘(3일) 오후 1시 경기도 오산시 성호대로에 위치한 안민석더불어민주당 의원 오산 사무실 앞에서 대한의사협회 최대집회장과 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 조순득 회장,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석정호 보험이사 등 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안민석 의원 대국민사과 및 의원직 사퇴촉구 궐기대회를 갖고 강경투쟁을 선언했다.

이 자리에서 최대집 회장은 인사말을 통하여 "경기도 오산 소재 병원급 의료기관 개설과정에서 해당병원의사를 대상으로 막말을 쏟아내고 정신질환환우들을 향한 혐오와 편견으로 가족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겨주었다"며 "막말과 협박을 일삼는 안민석의원은 즉각 사퇴해 한다"고 강경 입장을 천명했다.

이어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석정호 보험이사는 "국민의 정신건강에 공헌하고 있는 병원장을 향해 저급한 막말을 쏟아놓는 안민석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의 자질이 의심스러우며 정신병원을 혐오시설로 규정하고 정신질환자들을 향한 혐오감과 편견을 조장하는 행태는 국민의 기본권과 인권을 무시하는 행위로서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 조순득회장은 연대사에서 "이 시간도 병마를 이기기 위해 몸부림치는 50만 명의 중증 환우를 비롯해 정신장애인, 가족 등 600만 명의 정신보건 가족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은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오만방자하고 천인공노할 막말사태는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는 인권유린이자 진료권 유린, 장애인차별이다" 라며 눈물로 역설하고 " 안민석의원은 당장 우리 600만 전국의 정신보건 가족들에게 엎드려 사죄하고 즉각 국회의원직을 사퇴할 것을 촉구하며 대한의사협회는 물론 관련 유관단체와도 연대하여 강경 투쟁도 불사하겠다"고 연대투쟁을 선언했다.

이 자리에서 정성균 대한의사협회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 간사는 결의문을 통하여 국회의원으로서의 직분과 법치국가를 만들어나갈 지위를 남용하여 국가기능의 공정한 행사와 개인의 자유 및 권리보호를 외면하는 행위를 자행한 안민석 의원은 국회의원직을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안민석의원은 정식절차에 의해 허가된 해당의료기관에게 부당한 압력을 행사하여 허가취소에 이르게 한 직권남용 사실을 인정하고 국회의원으로서 의사 및 환자의 인권을 침해하고 국민의 기본권을 부정한 일련의 행위에 대해 즉각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자리에서는 참가자들은 "막말과 협박 일삼는 안민석의원은 사퇴하라", "정신질환자 혐와 편견 안민석의원은 각성하라", "정신질환자도 국민이다 국민 외면한 안민석의원은 사퇴하라", "지역이기주의로 국민건강절단내는 안민석의원은 각성하라", 안민석의원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 등의 구호제창으로 향후 강경한 투쟁의지를 천명했다.

그런데 안민석 더불어 민주당 의원은 지난 5월 17일 지역주민 공청회 자리에 참석해 오산 세교 정신병원(평안한사랑병원)의 개설 허가 및 취소에 따른 해당 병원의 소송 여부를 두고 “일개 의사가 어떻게 정부와 오산시를 상대로 이길 수 있겠나. 그 병원장은 일개 의사로서 한 개인으로서 감당할 수 없는 혹독한 대가를 치를 것이다. 소송하기만 해라 절단을 내버릴 것이다. 삼대에 걸쳐 자기 재산을 다 털어놔야 될 것”이라는 막말사태를 초래했으며 이에 대한의사협회는 검찰에 직권남용혐의로 고발했다.

특히 대한정신장애인가족협회 조순득회장을 비롯한 전국 17개 지부 회원단체들과 정신유관단체들은 당사자 가족들과 함께 전국적으로 연대하여 안민석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는 강경입장의 규탄성명을 발표하는 등 정신병원 개설과 관련 막말사태가 일파만파로 확산되며 심각한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김헌태  kimht220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신건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