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정치/행정
대전NGO한마당축제 사업자 선정 논란…특정 업체 밀어주기?
대전NGO한마당 축제를 앞두고 수의계약으로 선정된 특정 업체가 각종 장치물을 설치하고 있다.© 뉴스1


대전사랑운동센터(대전사랑시민협의회)가 대전시로부터 예산을 지원받아 '대전NGO한마당' 축제를 개최하면서 메인무대 설치와 철거를 맡을 사업자로 입찰에 참가하지 않은 특정 업체를 선정해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대전사랑운동센터에 따르면 대전시로부터 제9회 대전NGO한마당 축제(6월 15일) 예산으로 8500만 원을 지원받아 이 중 부스 및 각종 장치물 설치 철거사업(1860만 원)을 수의계약이 아닌 조달청 나라장터를 통해 입찰에 부쳤다.

입찰에는 25개 업체가 참여했고, 1675만 6040원을 써 낸 대전의 A업체가 1순위로 낙찰됐다. 하지만 A업체는 센터에서 요구하는 조건을 맞추지 못하겠다며 결국 사업을 포기했다.

1순위 업체의 사업 포기로 이 사업은 후순위 업체에게 돌아갈 상황이었지만, 센터 측은 후순위 업체들에게 연락도 하지 않고 특정 업체에 수의계약으로 이 사업을 넘겼다.

수의계약으로 이 사업을 따낸 특정 업체는 센터 측이 나라장터에 입찰에 부치기 전 미리 예상 견적을 받은 업체로 밝혀져 특혜 의혹마저 일고 있다.

해당 업체는 입찰에 부치기 전 센터에 제출한 견적서 금액(1860만 원)대로 사업을 따냈다. 이와 관련, 후순위 업체들은 "연락도 없이 수의계약으로 진행했다"며 반발하고 있다.

입찰 후순위 B 업체 대표는 "나라장터에 입찰을 부쳤고 1순위 업체가 포기하면 후순위 업체에게 의향을 물어보는게 당연한데 전혀 연락도 하지 않고 수의계약으로 특정 업체에 사업을 줬다"며 "이는 사업을 특정 업체에 밀어주기 위한 꼼수"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대전시 회계과 관계자도 "1순위 낙찰업체가 포기하면 2순위 업체에 연락해 적격심사 서류를 제출하라고 해야 하는데 센터 측이 왜 후순위 업체에 확인도 않고 수의계약으로 돌렸는지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전사랑운동센터 관계자는 "낙찰 업체가 사업포기서를 제출해 행정안전부에 수의계약으로 해도 되는지 여부를 물어봤더니 센터에서 알아서 판단하라는 답변을 받아 수의계약으로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