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스포츠
[일문일답] 정정용 "우리도 세계무대에서 경쟁할 수 있다는 것 보여줬다"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정정용 감독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대표팀이 에콰도르를 제압하면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오는 16일 우치에서 결승전을 펼친다. 2019.6.12/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정정용 감독은 에콰도르와의 준결승을 하루 앞두고 열린 공식 회견에서 "개인적인 목표는 이뤘다. 이제는 아시아의 자존심을 걸고 싸워보고 싶다.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 보고 싶다"고 말한 뒤 "이 대회에서 아시아 국가들의 우승이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 내일 승리한 후 더 큰 꿈을 품겠다"는 야망을 드러낸 바 있다. 그 발판이 마련됐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이 12일 오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결승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정정용호는 1983년 세계청소년 선수권에 출전했던 박종환 사단과 2002 월드컵에 나선 히딩크호의 4강을 넘어 한국 남자축구 사상 최초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에 이로는 새 이정표를 세우게 됐다.

정 감독은 "국민들이 뜨겁게 응원해주셨고 그 덕분에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뛰었다. 그 성원이 승리의 원동력이다. 이길 수밖에 없었던 경기"라는 말로 팬들에게 감사함을 먼저 전했다. 이어 "우리도 세계 수준의 대회에서 경쟁력을 보일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는 게 가장 기쁘다. 우리 선수들에게 진짜 고맙다"며 박수를 보냈다.

다음은 정정용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 소감은.
▶국민들과 선수들이 하나가 됐던 경기다. 팬들은 응원해 주고 선수들은 그 힘으로 뛰었다. 그게 승리의 원동력이었다. 이길 수밖에 없는 경기였다고 생각한다. 다시금 축구팬들과 국민들게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 이제 결승전 한 경기 남았는데 후회 없도록 잘 준비하겠다.

-에콰도르에 대한 평가는.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라 예상했다. 에콰도르가 공격력이 강한 팀이기에 수비 쪽에서 적절하게 대응한다면 승산이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 평가전을 한번 해봤기에 그 경험을 바탕으로 승리할 수 있었다.

-남자축구 사상 첫 FIFA 대회 결승 진출이다.
▶개인적으로 유소년 지도자 생활을 한지 10년이 넘었는데, 이제 비로소 체계가 잡혀간다는 생각이 든다. 선수들에게 가장 감사한 부분이다. 이 기틀이 향후 한국 축구의 뿌리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이번 대회를 통해 우리도 세계적인 대회에서 경쟁이 가능하다는 것을 입증해 너무 기쁘다.

-이강인을 빨리 뺀 이유는.
▶전략적으로 여러 가지를 생각하고 나왔다. 전반전에 새로운 선수 2명을 넣은 것은, 그쪽 방향에서 강하게 압박을 가할 노림수가 있었기 때문이다. 후반으로 가면 우리가 더 유리해 진다는 것을 선수들도 알고 있다. 만약 먼저 득점을 올리게 되면, 변형 포메이션을 가동해서 지키는 축구를 펼치려 했다. 지키는 축구를 하면 아무래도 더 많이 뛰는 선수가 필요하기에, 강인이를 불러 들였다.

-승리 후 선수들이 감독에게 물을 뿌렸다.
▶전혀 예상 못했다. 하지만 오늘 정도는 충분히 기쁨을 만끽해도 좋을 것 같다. 라커룸에서도 자연스럽게 표출했다. 그러나 자율 속에서 지켜야할 것을 잘 지키는 선수들이다.

-선수들의 전술적인 이해도가 상당히 높아 보였다.
▶대표팀은 소집 기간이 많지 않으니까 전술을 이해시키려면 시간이 필요하다. 지금 온 친구들에게는 이미 지난해 최종예선 때 전술노트를 나눠줬다. 이런저런 전술을 쓸 것인데 그것을 숙지하고 있으라 말했다.

-이전 경기들과 다르게 전반부터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왕이면 라인을 좀 끌어 올려서 해보자고 말했다. 상대의 특성상, 압박을 가하는 것보다는 내려서서 경기를 운영하니까 충분히 점유율을 갖고 경기할 수 있다고 봤다.

-대한민국 최고의 성적이다.
▶오늘 경기만을 생각했다. 최고 성적을 낸 것은 아는데, 아직 실감이 나진 않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