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사회/경제/환경
내일채움공제, 우리은행서도 가입 가능…중진공-우리은행 MOU
내일채움공제© 뉴스1


내일채움공제 확산을 위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우리은행이 손을 맞잡았다. 기업은행과 신한은행에 이어 우리은행 지점에서도 '내일채움공제' 가입이 가능해진다.

중진공은 10일 서울 중구 소재 우리은행 본점에서 '중소벤처기업 청년취업 및 장기재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에는 김형수 중진공 일자리본부장, 신명혁 우리은행 부행장 등 1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했으며, 내일채움공제 홍보 및 가입유치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내일채움공제는 2014년 8월 시작돼 중진공 31개 지역조직을 중심으로 가입을 유치해 왔다. 지난해 5월 기업은행 600개 지점, 올 4월 신한은행 750개 지점으로 가입 창구를 확대했다.

가입창구가 대폭 확대돼 접근성이 높아지면서 4500개사 1만1500명이 내일채움공제에 신규 가입했고, 우리은행 750개 지점으로 가입창구가 추가 확대돼 가입자 유입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내일채움공제는 중소벤처기업과 핵심인력이 공동으로 일정 비율을 적립해 5년 만기 재직한 근로자가 본인 납입금 대비 3배 이상인 2000만원 이상을 수령할 수 있는 정책적 공제사업이다.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는 중소벤처기업에 재직하고 있는 청년근로자가 5년 동안 최소 월 12만원, 기업은 월 20만원을 적립하고, 정부는 적립기간 첫 3년간 1080만원을 적립하는 사업이다. 5년 만기 재직 후 본인 납입금 대비 4배 이상인 3000만원 이상을 수령할 수 있다.

김형수 중진공 일자리본부장은 “오늘 업무협약을 통해 내일채움공제 가입 창구를 확대함으로써 청년 일자리 정책인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우리은행과의 협업으로 더 많은 청년에게 혜택이 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명혁 우리은행 부행장은 “우리은행은 중소벤처기업의 실질적인 금융지원과 편의제공을 위해 다양한 지원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며 “중진공과 협업을 통해 중소벤처기업 고객에게 책임을 다하는 금융권의 모범사례를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