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장애/복지/노인
삼성전자, 100억원 규모 사회복지 공모사업 지원한다
© 뉴스1

삼성전자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국내 최대 사회복지 공모사업인 '나눔과 꿈' 에 참여할 비영리단체를 모집한다고 5일 밝혔다.

2016년에 시작해 올해로 4회차를 맞는 '나눔과 꿈'은 좋은 아이디어에도 불구하고 재원이 부족해 사업을 실행하기 어려운 비영리단체를 지원해 사회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만들어진 연 100억원 규모의 사회복지 공모사업이다.

사회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 복지사업은 모두 지원 가능하며 비영리 사회적기업도 응모할 수 있고, 선정되면 사업 특성에 따라 1년간 1억원에서 최장 3년간 5억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응모 분야는 지역사회의 복지현안을 보다 효과적으로 해결하는 '나눔 사업(복지현안 우선지원사업)'과 창의적인 사회문제 해결 방식을 제시하는 '꿈 사업(선도적 복지모델화사업)'으로 구분돼 있어 특징에 따라 응모하면 된다.

특히 올해부터는 한번 선정되면 지원하지 못했던 조항을 없애 기존에 선정된 비영리단체들도 연속해서 신청하고 선정될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 공모에서는 총 1106개 단체가 응모해 이 중에서 최종 65개 사업이 선정돼 활발하게 사업을 진행중이다. 3회 공모사업까지 누적 167개 비영리단체가 선정돼 총 300억원이 지원됐다.

박용기 삼성전자 사회공헌단 단장(부사장)은 "'함께가요 미래로! 인에이블링 피플(Enabling People)'이라는 삼성 사회공헌 비전이 '나눔과 꿈'을 통해서 잘 구현되기를 바라며, 올해도 많은 비영리단체가 좋은 아이디어를 제안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예종석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은 "지난 3년동안 매년 1000여 곳이 넘는 비영리단체가 응모할 만큼 '나눔과 꿈'이 국내 사회복지계의 대표적인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다"라며 "'나눔과 꿈'을 통해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가 넘쳐날 수 있도록 사회복지공동모금회도 정성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복지 관련 사업을 시행하는 국내 비영리단체는 누구나 응모 가능하며, 제안서는 오는 10일부터 7월 26일까지 '나눔과 꿈' 홈페이지에 제출하면 된다.

사업취지, 응모절차 등을 소개하는 사업설명회는 10일부터 21일까지 서울, 부산, 광주, 대전, 수원 등 5개 도시에서 총 8회 개최될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