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메디칼뉴스 건강·위생
편의점 도시락에 나트륨 1334㎎ 들어있다…권장섭취량 66%수준
뉴스1 © News1

간편하게 끼니를 해결할 수 있는 편의점 도시락에 평균 1334밀리그램(㎎)의 나트륨이 들어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세계보건기구(WHO) 1일 나트륨 권장섭취량 2000㎎의 66% 수준이다.

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전국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3000~5000원대 51개 도시락의 1회 제공량당 평균 나트륨 함량이 1334㎎으로 조사됐다. 이는 도시락 전문점에서 판매하는 12개 제품의 평균 나트륨 함량 823㎎보다 1.6배로 높았다.

도시락의 평균 나트륨은 CU 제품이 1138㎎(653~1644㎎)으로 가장 낮았다. 이어 이마트24 1186㎎(700~1871㎎), 미니스톱 1341㎎(875~1863㎎), 세븐일레븐 1499㎎(750~1903㎎), GS25 1527㎎(1187~2038㎎) 순이었다.

도시락전문점은 오봉도시락이 평균 나트륨 함량이 718㎎(479~917㎎)으로 가장 낮았다. 이어 토마토도시락 857㎎(831~884㎎), 한솥도시락 927㎎(718~1130㎎) 순으로 조사됐다.

도시락의 나트륨 함량을 높이는 재료는 햄과 소시지였다. 식재료에 햄과 소시지가 포함된 도시락 27종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1450㎎(981~2038㎎)인 반면 그렇지 않은 도시락 36종 평균은 1077㎎(479~1903㎎)에 그쳤다.

식약처는 "국민 건강을 위해 소비량이 늘어난 편의점과 도시락전문점 제품의 평균 나트륨 함량 정보를 조사해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