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교육/ICT/과학
"4명이 함께 부르자" KT, 5G 노래방 앱 '싱스틸러' 출시
KT가 5G 스마트 노래방 애플리케이션 '싱스틸러'(Sing-Stealer)를 출시했다고 16일 밝혔다. © 뉴스1

5세대(5G) 이동통신을 활용해 최대 4명이 동시에 한 화면에서 영상으로 노래 대결을 펼칠 수 있는 서비스가 나온다.

KT는 5G 스마트 노래방 애플리케이션(앱) '싱스틸러'(Sing-Stealer)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싱스틸러는 KT의 5G 통신 기술과 초저지연 보컬 사운드 기술을 결합한 5G 멀티라이브 노래방 앱이다. 벤처기업 미디어스코프와 KT가 공동 개발했다.

5G 멀티라이브 노래방은 5G 네트워크 환경에서 여러 사람이 동시에 화상으로 노래를 부르는 기능으로, 기존 롱텀에볼루션(LTE) 기반 노래방 앱의 기술적 한계를 극복했다고 KT는 설명했다.

싱스틸러에는 총 20여개의 음장 기술도 적용돼 다양한 음향 효과를 제공한다. 혼자서 반주를 들으며 자신의 노래를 녹음, 보정할 수도 있다.

자신의 노래 영상을 다른 사람과 공유, 응원하는 기능도 있어 새로운 스타를 발굴하는 소셜 뮤직 플랫폼으로도 활용될 전망이다.

싱스틸러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사용자라면 통신사에 관계없이 누구나 구글플레이와 원스토어에서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전대진 KT 콘텐츠플랫폼사업담당 상무는 "싱스틸러는 향후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과 같은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기존 스마트폰 노래방 앱과는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특히 올레 tv나 기가지니 등 홈엔터테인먼트 서비스에도 싱스틸러를 접목해 국민 누구나 편리하게 즐길 수 있는 '스마트 싱' 서비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