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사회/경제/환경
4월 실업률 4.4% 19년만에 '최악'…실업자 역대 최다(상보)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올해 4월 실업률이 19년 만에 최고치로 치솟았다. 실업자도 통계집계 이후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통계청이 15일 발표한 '2019년 4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률은 전년동월대비 0.3포인트(p) 상승한 4.4%를 나타냈다.

이는 같은 4월 기준 2000년 4월 4.5%를 기록한 이후 19년 만에 최고치다. 지방공무원 시험 접수가 4월로 옮겨지면서 실업률이 치솟은 것으로 분석됐다.

청년실업률도 11.5%로 2000년 4월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실업자도 급증했다. 4월 실업자는 전년동월대비 8만4000명 증가한 124만5000명으로 집계됐다. 2000년 통계집계 이후 사상 최대 규모다.

취업자는 2703만8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7만1000명 증가하는데 그쳤다. 15~64세 고용률(OECD 비교기준)은 66.5%로 전년동월보다 0.1%p 하락했다.

구직단념자는 48만7000명으로 전년동월보다 2만9000명 증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