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메디칼뉴스 의료뉴스
'외국인환자 2만명' 달성 구슬땀…인천시, 베트남 공략
9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의료관광 박람회'에 참가한 인천관광공사 직원들이 하노이 시민들을 대상으로 인천 의료기술을 설명하고 있다.(인천관광공사 제공)© 뉴스1

인천시가 올해 ‘외국인환자 2만명 유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베트남 대도시를 대상으로 시장개척에 나섰다.

시는 인천관광공사, 지역특화 병원 등과 함께 9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고 있는 ‘베트남 의료관광 박람회’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지역특화 병원은 최근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에 선정된 부평힘찬병원(관절), 나사렛국제병원(척추), 한길안과병원(시력), 나은병원(심·뇌혈관),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심장), 오라클 피부의원(리프팅·흉터) 등 6개 병원이다.

시와 이들 기관은 오는 11일까지 열리는 박람회에서 의료체험과 상담 등을 통해 인천의 우수한 의료기술을 알리고 관광도 홍보한다.

인구 750만명의 하노이는 베트남의 수도이자 두 번째로 큰 도시로 외국인 투자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다.

지난해 한국을 찾은 환자는 7532명, 연평균 증가율은 41.7%로 타 국가에 비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시는 인천 병원만이 가지고 있는 특화의료기술을 기반으로 하노이를 집중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시와 이들 기관은 또 하이퐁 보건국을 방문해 의료기술과 관련된 MOU를 체결한다. 하이퐁 어린이병원을 방문해 전반적인 의료시설을 살펴보고 향후 인천 전문 의료기관과의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지난해 인천을 찾은 외국인환자 수는 1만7760명이다. 이는 세종시를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에서 서울(24만5463명), 경기(4만6379명)에 이어 3위에 해당한다.

인천 외국인환자 수는 2014년 최고점을 찍은 후 내리막을 걷다가 2017년부터 다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2014년 1만7701명이던 외국인환자 수는 2015년 1만6153명, 2016년 1만2992명으로 점차 감소하다 2017년 1만4572명으로 증가세로 돌아섰다. 지난해에는 1만7760명을 유치해 2014년 최고 기록을 넘어섰다.

시는 베트남 환자 유치증대를 통해 올해 목표로 세운 ‘외국인환자 2만명 유치’를 달성하겠다는 각오다.

정연용 보건복지국장은 “베트남은 의료관광 시장으로 급성장하고 있다”며 “전문병원 위주로 의료상품을 개발해 베트남 환자 유치를 증대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