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스포츠
또 기적…손흥민과 토트넘, 사상 첫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

 전날 '안필드의 기적'에 이어 이번에는 '암스테르담의 기적'이 나왔다. 손흥민과 토트넘이 사상 처음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루카스 모우라가 종료 직전 득점을 포함,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역사에 남을 경기의 주인공이 됐다.

토트넘이 9일 오전(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네덜란드)와의 2018-19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에서 홀로 3골을 터뜨린 모우라의 활약을 앞세워 3-2 승리를 거뒀다.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의 0-1 스코어를 더해 합계 3-3이 된 토트넘은 원정 다득점에 힘입어 결승에 올랐다.

16강에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8강에서 유벤투스(이탈리아)를 꺾었던 아약스는 토트넘마저도 잡기 일보 직전까지 다가섰으나 후반 추가시간에 통곡했다.

경기 시작부터 토트넘이 적극적으로 나서는 것은 당연한 예상이었다. 하지만 아약스 역시 1차전에서 넣은 1골을 머리에서 지우고 나온 듯 했다. 안방에서 홈 팬들의 기운까지 등에 업은 아약스는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뽑아냈다.

코너킥 상황에서 데 리흐트가 헤딩으로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뒤에서 돌아들어와 탄력을 이용해 솟구쳐 시도한 헤딩 슈팅을 토트넘 수비들이 막아내지 못했다. 의외의 일격과 함께 토트넘은 시작과 함께 2골이 필요한 양상으로 바뀌었다.

기세가 오른 아약스는 2골차 여유를 가진 상태에서도 높은 위치에서 강한 전방 압박을 펼쳤고 쫓기고 있는 토트넘은 심리적인 압박감까지 더해져 자신들이 준비한 플레이를 잘 펼치지 못했다. 몇몇 좋은 찬스가 있었으나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했다.

전반 23분 기회가 아쉬웠다. 에릭센이 높은 집중력으로 왼쪽 측면에서 공을 지켜낸 뒤 로즈를 거쳐 알리에게 연결됐다. 그리고 알리의 멋진 스루패스가 박스 안으로 쇄도하는 손흥민 앞으로 절묘하게 향했으나 마지막 슈팅이 다소 약해 골키퍼에게 막혔다.

토트넘은 삐걱댔으나 아약스는 척척 맞아 떨어졌다. 그들의 진군이 마냥 운이 아니라는 것을 플레이로 보여주던 아약스는 전반 35분 추가골까지 뽑아냈다. 타디치가 왼쪽 측면에서 자유롭게 시도한 낮은 크로스를 지예흐가 논스톱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토트넘 골망을 흔들었다.

킥오프 전까지만 해도 토트넘이 그렇게 불리할 것 없는 경기라는 예상이 많았으나 전반전이 끝난 상황에서는 냉정히 말해 크게 기울어져 있었다. 45분 안에 3골을 넣어야하는 것은 쉽지 않은 과제였다. 토트넘은 사기가 많이 떨어져 있었고 젊은 아약스는 파죽지세였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완야마를 빼고 스트라이커 요렌테를 투입, 공격에 무게중심을 실었다. 후반 시작을 알리는 휘슬과 함께 토트넘 선수들이 전방으로 달려들던 장면에서 남은 시간 자신들이 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드러냈다. 효과가 있었다.

후반 10분 역습 상황에서 모우라가 침착한 마무리로 만회골을 터뜨려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델레 알리와의 합작품이었다. 비교적 이른 시간에 토트넘이 역전의 단초를 마련하면서 경기 분위기는 더 뜨거워졌다. 그렇게 살린 불씨에 바람을 불어 넣은 것도 모우라였다.

후반 13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루카스 모우라의 추가골이 나왔다. 요렌테의 슈팅이 골키퍼에 막힌 뒤 박스 안에서 어수선하게 머물고 있을 때 모우라가 높은 집중력으로 간수한 뒤 왼발 터닝슈팅을 시도해 아약스의 골문을 다시 열었다. 2차전은 2-2, 합계 2-3. 이제 승부는 미궁으로 빠졌다.

만약 토트넘이 1골만 더 넣어 3-3을 만든다면 원정다득점에 의해 결승에 나갈 수 있는 상황이 됐다. 확실한 동기부여와 함께 토트넘 선수들도 탄력을 받았다. 아약스도 고비를 넘긴 뒤에는 다시 팀을 정비, 후반 중반 이후로는 점치기 힘든 양상으로 빠져 들었다.

후반 32분 지예흐의 왼발 중거리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며 아약스는 땅을 쳤다. 후반 34분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수비수 트리피어를 빼고 부상에서 돌아온 미드필더 라멜라를 넣으며 승부수를 띄웠다. 2분 뒤에는 지친 로즈를 불러들이고 벤 데이비스를 투입하며 교체카드를 모두 사용했다. 몰아치던 토트넘 입장에서는 후반 40분 코너킥 상황에서 베르통헌의 헤딩 슈팅이 크로스바를 때린 게 한이었다.

그야말로 손에 땀을 쥐게 하던 승부의 연속이었는데, 마지막에 기적이 완성됐다. 후반 추가시간 5분마저 끝나갈 때 토트넘의 마지막 공격에서 모우라가 자신의 해트트릭이자 이 승부에 마침표를 찍는 득점을 성공시키면서 원정 팬들의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아약스 팬들은 망연자실이었다.

결국 합계 3-3, 토트넘이 원정다득점으로 아약스를 제압하고 2018-19시즌 챔피언스리그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동시에 손흥민 역시 커리어 최초로 꿈의 무대 마지막 무대를 밟게 됐다.

토트넘과 손흥민은 오는 6월2일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 경기장에서 바르셀로나를 꺾고 결승에 진출한 리버풀과 우승 트로피를 높고 맞붙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