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정신건강
정신질환 앓던 30대 남성 흉기 난동 부리다 검거교통사고로 병원에 입원해 있던 중 마트직원, 택시기사 위협해

정신질환(조현병)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었던 30대 남성이 흉기로 난동을 부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남부경찰서는 지난 6일 특수협박 등의 혐의로 A모(38)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이날 오전 2시 43분쯤 부산 수영구 한 마트에서 흉기를 훔쳐 마트직원과 택시기사에게 흉기를 휘두르며 위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A 씨는 조현병과 공황장애 치료를 받았던 전력이 있었으며 최근 교통사고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던 중 꿈속에서 누군가 자기를 죽이려고 한다며 병원 밖으로 나온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음주단속 중 택시기사가 도움을 요청해 A 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한 뒤 자세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 

김헌태  kimht220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신건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