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메디칼뉴스 의료뉴스
앞으로 신의료기기 시장 진입 최대 100일 단축된다
(보건복지부 제공)© 뉴스1

보건복지부는 7일 신의료기술평가와 보험등재심사를 동시에 진행하도록 하는 '신의료기술평가에 관한 규칙' 개정안을 오는 9일부터 다음달 16일까지 40일 동안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신의료기술평가 규칙' 개정안은 신의료기술평가 시, 한국보건의료연구원에 보험급여 등재를 위한 자료를 제출할 경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보험등재심사도 자동으로 진행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기존의 새로운 의료기술이 포함된 신개발 의료기기의 보험등재를 위해서는 식픔의약품안전처의 허가 이후에도 요양급여·비급여 대상확인과 신의료기술평가 등을 거쳐야 했다.

이 기간은 최대 490일로 이 때문에 신기술의 시장 진입이 늦어진다는 지적이 있었다.

 

 

 

 

 

 

(보건복지부 제공)© 뉴스1


그러나 개정안이 시행되면 신의료기술평가가 완료될 때 보험급여 등재심사도 종료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의료기기의 시장 진입 기간이 100일가량 단축되게 된다.

손호준 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장은 "신개발 의료기기의 시장 진입 기간이 100일 가량 단축됨에 따라, 그 동안 시장 진입 기간이 길어져 발생했던 업계의 어려움이 상당부분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복지부는 입법예고 기간 중 국민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한 후 개정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번 개정안에 대해 의견이 있는 단체 또는 개인은 올해 6월 16일까지 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로 의견을 제출하면 된다.

개정안에 대한 상세한 사항은 복지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