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정치/행정
'4.19혁명과 열린 세계의 시' 심포지엄 성료-3.8민주의거일의 국가기념일 공포기념/ 3.8민주의거기념사업회, 한국현대시인협회 공동주최-

3.8 민주의거일의 국가기념일 지정 공포기념 '4.19혁명과 열린 세계의 시' 심포지엄이 지난 11일(목)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주최단체인 3.8민주의거기념사업회와 한국현대시인협회 회원 및 관계자, 시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려 4.19혁명정신을 새롭게 조망했다.

이명순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시작된 이날 개회식에서 3.9민주의거기념사업회 장선규의장은 “4.19혁명은 10960년 당시 독재정권에 맞서 자유와 민주를 위해 정의로써 항거하며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초석을 도출한 위업이다“고 강조하고 ”시문학을 통해 정의사회를 가일층 높이는 계기를 마련해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회장인 이명수 국회의원은 “ 이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3.8민주의거가 다음 세대에게 좀 더 밝은 자유와 민주의 미래, 나아가 문학을 통해 보다 풍요로운 정신문화를 선물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국제펜 한국본부 손해일이사장은 “4.19혁명은 한국의 정치발전에 전기를 기록한 역사적인 큰 의미를 지니며 국민의 지지와 신망을 받지 못하는 정권은 결코 존립할 수 없음을 역사적으로 보여주었다”고 전제하고 “우리 문인들은 역사의 고비마다 불의에 작품으로 항거하며 정의를 세워왔고 민주주의의 자양분이 문학작품 특히 시였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는 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 겸 3.8민주의거 기념사업회 김용재공동의장은 시는 혁명의 자양분이었다는 기조강연에 나서 “ ”4.19학생들의 깨어있는 민주의식, 학원의 자유를 찾으려믄 투철한 사명감, 때묻지 않은 정의감 등이 발동하여 혁명의 불을 붙였지만 시가 또한 혁명의 자양분이었다는 사실을 잊을 수 없다‘라며 “시는 혁명의 가슴에 붙어살았고 혁명의 등을 떠밀었고 혁명의 실체를 집결시켰고, 행동하도록 했으며 찾을 것을 꼭 찾도록 했다’고 역설했다.

 

이어 문학평론가이자 충남대 송백헌 명예교수는 ‘4.19혁명과 시인의 함성, 그리고 그 이후“라는 주제발표문을 통해 ”4월의 민주혁명은 확실히 우리 역사에 길이 남을 기념비적인 쾌거였다“라고 회고하고 ”2000년대에 들어 민주화시대를 맞아 우리는 그 혁명정신을 되돌아보고 그 정신이 미래를 향한 불멸의 정신으로 이어가기를 희망하며 이제부터는 그 시대정신을 새로운 형태 이를 테면 장편서사시 등으로 거듭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시인이자 성결대 신규호 전부총장은 ‘4.19혁명 기념시와 역사적 증언의 힘’이란 주제발표문을 통해 “4.19혁명은 청년 학생들의 힘으로 촉발된 순수한 민간주도의 혁명이라는 점에서 그 의의가 더욱 크다”며 “4.9혁명 기념시는 학생들의 항거를 무자비하게 탄압하는 정권의 만행현장고발, 부정과 압제에 항거한 학생들의 정의감을 찬양, 학생들의 역사적 업적을 기림, 희망자의 명복을 기원, 4.19혁명정신 계승할 다짐 등의 주제를 함축하고 있으며 특히 고등학생과 대학생의 작품에서는 혁명의 주체로서 가장 격렬하게 비극적 현실의 아픔을 표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서는 최재문 시인과 김인영 UPLI사무총장, 이주현 유원대교수, 지은경 한국현대시인협회 부이사장 등이 나서 4.19의 도화선이 된 3.8민주의거, ‘꽃의 민주주의와 내 오라버니의 3월의 시 정신에 담긴 사명감과 민주정신, 4.19혁명 기념시와 역사적 증언의 힘의 올바른 평가, 그리고 이 시대 시인들의 침묵과 역할에 대하여 심도 있는 질의와 토론이 전개됐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김종진 시인이 ‘꽃보다 더 밝은 민주의 등불’이라는 축시 낭송과 운동생리학박사 정미송씨의 ‘대한민국의 부채입춤’ 무용공연도 화려하게 펼쳐져 심포지엄의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켰다.

김헌태  kimht220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신건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