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정신건강
함께 어울리는 우리 ‘너랑 나랑’국립정신건강센터, 자폐인의 날 기념행사 개최- 자폐인과 비자폐인이 함께하는 제1회 ‘너랑 나랑 그리기 대회’ -

보건복지부 국립정신건강센터는 지난 4월 2일(화) 「제12회 세계 자폐인의 날」을 기념하여 자폐인 인식개선을 위한 행사를 개최하였다.

 ‘세계 자폐인의 날’은 자폐인과 그 가족 및 공동체의 삶을 개선하고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는 인식을 제고하기 위한 날로써, 2007년 국제연합(UN)이 매년 4월 2일로 지정했다.

이번 ‘너랑 나랑’ 그리기 대회 행사에는 자폐성 장애인과 그 가족, 그리고 비자폐인 소아 및 청소년, 총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그리기 대회의 주제는 ‘친구’와 ‘희망’이었으며 더불어 어울리는 친구를 관심과 이해로 바라보자는 희망의 의미를 담고 있다.

이 날 작품 중에서 대상으로 홍성민 어린이의 ‘친구와 강강술래’, 대원국제중학교 정소호의 ‘우리는 친구’와 그 외 총 35편의 우수 작품이 선정되었다.

또한 2부에서는 피아니스트 겸 싱어송라이터 윤한과 함께 하는 ‘마음나눔 음악회’가 개최되었다.

음악회에 참석한 250여 명에게 감미로운 피아노 선율을 선물한 윤한과 베이시스트 황지성은 자폐인을 위한 사회적 관심과 공감을 위해 함께 불빛을 밝히는 이웃이 되겠다고 하였다.

국립정신건강센터 이철 센터장은 “자폐성 장애는 인지·의사소통·자기통제 능력 부족으로 평생 동안 특별한 보살핌을 필요로 한다”고 말하고 “우리 사회가 자폐성 장애인들이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는 포용 사회가 되기를 바라고 국립정신건강센터도 발달장애를 위한 인식 개선과 최적의 진료를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헌태  kimht220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신건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