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메디칼뉴스 의료뉴스
건일제약, 맞춤형 주문제작 ‘이케야마 인공유방’ 출시
- 이케야마 인공유방 센터 전경

건일제약(대표 김영중)은 이케야마 메디칼 재팬이 개발한 이케야마 인공유방을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이케야마 인공유방은 유방 절제술을 받은 유방암 환자를 위한 맞춤 제작형 인공유방으로 제작 전 과정이 일본 기술자에 의해 수제작으로 진행된다. 탈부착 타입의 인공유방인 이케야마 인공유방은 본인 가슴의 본을 떠 반대쪽 유방을 참고해 실물에 가깝게 만든 제품으로 점과 혈관까지도 재현한 제품이다.

건일제약은 이케야마 인공유방이 100% 실리콘 재질의 수제작 제품인 만큼 매끄러운 감촉과 더불어 신체의 움직임에도 최적의 순응도를 보이며 내구성 또한 겸비한 제품이라고 밝혔다. 또 인공유방의 부착 경계면은 얇은 피막으로 제작해 경계선이 거의 눈에 띄지 않아 더욱 자연스러운 외관과 뛰어난 착용감을 자랑한다고 설명했다.

이케야마 인공유방은 이미 일본에서 10년 이상 판매되고 있는 제품으로 현재 중국과 홍콩에도 진출하여 판매 중이며 국내에는 최초로 출시되는 제품이다.

- 이케야마 인공유방 및 인공유두

건일제약은 유방절제술로 심신의 불편감을 느끼는 고객이 맞춤 제작한 인공유방을 통해 평범한 여성으로서의 만족스러운 일상생활을 누리는 데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출시 의의를 밝혔다.

건일제약은 인공유방과 더불어 인공유두 및 유방패드 등도 판매를 시작했으며, 이케야마 인공유방 제품들은 방문상담을 통해 이케야마 인공유방 센터(서울시 중구 정동길 14 오송빌딩)에서 구매할 수 있다.

건일제약 개요

1969년 설립된 건일제약은 ‘삶의 질 개선에 공헌하는 Global 기업’이라는 자사의 비전 아래 신물질 신약,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제형 및 DDS개량형 신약, 복합제 개발을 통해 차별화된 연구개발 중심의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하는 제약회사이다. 주요제품으로는 오마코, 아모크라, 비오플, 서카딘 등이 있다. 자회사로는 2002년 페니실린제제 및 주사제 등 전문 CMO인 펜믹스를 설립하였으며, 2009년 일본수출입 전문회사 오송팜을 설립하였다. 2012년 보건복지부로부터 혁신형 제약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김헌태  kimht220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신건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