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메디칼뉴스 의료뉴스
당뇨환자, 'HIF-1α'단백질 부족하면 임플란트 실패위험 높아져
이재훈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 치과보철과 교수.© 뉴스1


당뇨병 환자가 단백질인 '저산소유도인자'(HIF-1α)가 부족하면 임플란트 시술에 실패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HIF-1α' 단백질이 부족하면 잇몸 뼈와 임플란트가 잘 붙지 않기 때문이다.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 이재훈 치과보철과 교수는 실험용 쥐를 4개 그룹으로 나눠 분석해 이같이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연구팀은 쥐를 일반 임플란트를 심은 그룹, 치아 주변에 'HIF-1α'를 묻히고 임플란트를 심은 그룹, 당뇨병 쥐에 임플란트를 심은 그룹, 치아 주변에 'HIF-1α'를 묻히고 임플란트를 심은 그룹으로 구분한 뒤 '골 접촉'과 '골량'을 조사했다.

연구팀은 임플란트와 뼈의 결합 정도를 보여주는 지표인 '골 접촉'을 측정한 결과, 'HIF-1α'를 묻히고 임플란트를 심은 정상그룹과 'HIF-1α'를 묻히지 않은 정상그룹은 각각 55%, 45%로 나타났다.

임플란트에 'HIF-1α'를 묻힌 당뇨병 그룹은 38%, 'HIF-1α'를 묻히지 않은 당뇨병 그룹은 '골 접촉'이 18%에 불과했다. 이는 치아 주변에 'HIF-1α' 단백질이 많을수록 뼈와 임플란트가 잘 붙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팀은 뼈와 임플란트 나사선 사이 뼈의 모양을 분석한 '골량'도 관찰했다. 그 결과, 'HIF-1α'를 묻히거나 묻히지 않은 정상그룹은 각각 50%로 조사됐다. 'HIF-1α'를 묻히고 임플란트를 이식한 당뇨병 환자 수치인 47%와 큰 차이가 없었다.

이재훈 교수는 "이번 연구는 HIF-1α 단백질을 주사로 직접 전달하는 '단백질 전달기술을 사용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의학분자학회지'(Molecules)에 2월호에 실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