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정치/행정
“대전시, 유성구 장대B구역 재개발 동의 즉각 철회하라”
장대 B구역 재개발 해제 주민대책위원회와 대전지역 시민단체는 13일 오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대전시의 재개발 지역 시유지 동의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 뉴스1


대전 유성구 장대B구역 재개발 해제 주민대책위원회와 대전지역 시민단체는 13일 오후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대전시의 장대 B지구 재개발 지역 내 시유지 개발 동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유성구청이 재개발 조합설립 추진위의 인가를 반려했음에도 대전시는 지난 5일 재개발 추진구역의 시유지 동의를 이행했다”며 “시는 재개발 추진위의 법적 요건 불비 및 절차위반에 동조하는 등 하지 말아야 할 행동까지 하고 말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유성시장 일원 재정비 촉진지구 재개발 해제와 외부 투기세력의 이익을 대변하는 행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100년 전통의 유성 오일장과 유성시장이 살아있는 역사유적지로 보존되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박정기 재개발 해제 주민대책위원장은 “대전시의 재개발에 대한 편향된 인식과 무책임한 결정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며 “우리는 150만 대전시민과 함께 유성시장을 끝까지 지켜낼 것이다”고 말했다.

김성남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충청지역장은 “대전시의 재개발 동의는 1000명이 넘는 상인과 노점상을 몰아내는 행위다”라며 “유성시장과 유성 오일장을 대전시민의 품으로 돌려달라”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허태정 대전시장을 찾아 항의면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유성시장 일대를 재정비하는 장대B구역 재개발 사업은 유성구 장대동 140번지 일원 9만 7213㎡에 지하 4층~지상 49층 규모의 아파트 3072세대와 오피스텔 216실을 짓는 사업이다.

현재 장대 B구역 토지수유주 및 면적 현황을 보면 시유지는 약 13%로 추산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