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연예/오락/웰빙
[N컷] '연애DNA연구소X' 윤시윤 "봄 되면 커플 시기·질투"
MBN © 뉴스1


배우 윤시윤이 외로움을 고백해 눈길을 끈다.

13일 오후 방송되는 MBN '연애DNA연구소X'에서 MC 윤시윤은 "오늘 엘리트 요원들이 다같이 모였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붐은 "3월에 뭐가 제일 많이 올라 오는지 아느냐. 연애 세포가 제일 많이 올라온다"라고 말하자 MC들이 버스커버스커의 '벚꽃엔딩'을 부르며 흥을 돋웠다.

붐의 이와 같은 발언에 윤시윤은 "365일 외롭지만 봄이 되면 이제 시기 질투가 난다"라며 커플들을 향한 귀여운 질투를 드러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수빈이 "봄이 되면 그런 거냐"라며 궁금해하자 그는 "누군가 사랑하는 사람들을 보고 있으면 괜히 심술이 나고 짜증이 난다"라며 투정과 함께 외로운 마음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윤시윤의 깜짝 고백에 MC들은 "맞다. 그렇다"라며 폭풍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윤시윤이 "주인공을 보면 내가 보인다"라고 말한 이유와 "내일은 내일의 뽀뽀가 있다. '오뽀내미'합시다"라고 외친 사연도 함께 공개할 예정이다. 13일 오후 11시 방송.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