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메디칼뉴스 의약뉴스
오늘부터 대마성분 의약품 제한적 허용…총 4종 구매가능
© News1 DB


오늘부터 희귀난치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대마성분이 들어간 의약품을 살 수 있게 됐다. 의료용 마약 제조판매 지역제한도 폐지돼 환자 편의가 증진될 것으로 보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2일 희귀난치질환을 앓고 있으면서 대체 치료제를 구할 수 없는 환자가 자신에게 사용할 목적으로 대마성분 의약품을 살 수 있도록 규정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 공포했다.

대마는 그간 학술연구 등 특수목적 이외에는 사용이 전면 금지됐으나 이날부터는 식약처에 취급승인 신청서, 진단서, 진료기록, 국내 대체치료수단이 없다고 판단한 의학적 소견서 등을 제출해 취급승인을 받으면 사용이 가능하다.

다만 대마초에서 추출한 것이라도 해외에서 의약품으로 허가되지 않은 식품, 대마오일, 대마추출물 등은 살 수 없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구매 가능해진 해외 대마성분 의약품은 아이들 뇌전증 치료에 쓰는 에피디올렉스, 다발성경화증 환자의 경련 증상 완화에 쓰이는 사티벡스, 항암치료 뒤 구토 증상을 보이는 환자에 도움이 되는 마리놀과 시사멧카네메스 등 4종이다.

개정 시행령은 또한 의료 목적으로 사용하는 마약·향정신성의약품·대마 등 마약류를 조제·판매하는 지역을 제한하지 않기로 했다.

지금껏 약국에서는 같은 행정구역 의료기관에서 발행한 마약 처방전이 있어야만 마약류를 조제할 수 있었다. 하지만 앞으로는 환자가 어느 곳에서나 처방받은 약을 살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