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스포츠
양현종 23억원 동결…윤석민 10억5000만원 삭감 '역대 최대'
KIA 타이거즈 양현종. /뉴스1 DB © News1 황기선 기자


 KIA 타이거즈가 2019시즌 연봉 재계약 대상자 44명과 계약을 마무리했다. 관심을 모은 양현종의 연봉은 23억원으로 동결됐다.

KIA는 29일 연봉 협상 결과를 발표했다. 44명이 계약을 모두 마친 가운데 20명의 연봉이 인상됐다. 7명은 동결됐고 나머지 17명은 삭감안에 사인했다.

먼저 투수 임기준은 6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66.7% 인상됐다. 김윤동도 1억5000만원에서 20% 오른 1억8000만원에 재계약했다.

한승혁은 6500만원에서 2000만원(30.8%) 오른 8500만원에, 유승철은 2800만원에서 114.3% 오른 6000만원에 사인했다.

양현종은 23억원(옵션 별도)으로 동결됐다. 박정수(3300만원)와 이종석(3000만원)도 지난해와 같은 금액에 재계약했다.

내야수 안치홍은 3억2000만원에서 56.3% 오른 5억원에 재계약 했고, 김선빈은 2억8000만원에서 2000만원(7.1%) 오른 3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최원준은 7500만원에서 1억원으로 올랐고, 류승현은 2900만원에서 3600만원으로 인상됐다.

임기준과 최원준은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억대 연봉을 받게 됐다.

반면 윤석민은 지난 시즌 12억5000만원에서 무려 10억5000만원 삭감(삭감률 84%)된 2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이는 KBO리그 최대 삭감폭이다.

포수 김민식도 1억5000만원에서 6.7% 삭감된 1억4000만원에 재계약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