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메디칼뉴스 의료뉴스
KMI 한국의학연구소, 2019년 시무식 개최
(서울=뉴스와이어)
KMI 한국의학연구소(이하 KMI)는 새해를 맞아 시무식을 열고 올 한해 임직원 모두가 초심으로 돌아가 국민의 건강을 확실히 지키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KMI가 되자고 다짐했다.

KMI는 3일 서울플라자호텔에서 김순이 이사장을 비롯한 임원진과 관리자급 직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한마음 시무식’을 진행했다.

이날 시무식에서 김순이 이사장은 올해 KMI가 나아갈 방향으로 △초심과 기본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활동 △행복한 일터 등을 제시했다.

김 이사장은 “빠르고 정확해진 검사장비와 복잡하고 다양해진 검사항목 등 세상의 변화 속에서 많은 부분들이 달라졌지만 우리가 하고 있는 업(業)의 본질은 바뀌지 않았다”며 “우리를 찾은 고객의 건강을 확실히 챙긴다는 그 목표는 변하지 않았다. 한 해의 시작점에서 KMI 가족 모두가 초심으로 돌아가 자신의 업무에 있어 그 기본을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김 이사장은 “KMI는 30여년간 쌓아온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더 나은 종합건강검진기관이 되기 위한 도전과 혁신을 멈추지 않을 것이며 그간의 노력들처럼 진정성 있고 지속적인 사회공헌활동도 계속해 나가겠다”며 “임직원 모두가 국민의 건강을 확실히 지키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KMI가 되도록 노력하자”고 덧붙였다.

이날 시무식에서는 사회공헌활동을 담당하는 상설기구인 ‘KMI 사회공헌사업단’도 발족됐다.

KMI 사회공헌사업단은 현재 진행하고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의 내실화를 꾀하는 동시에 실행력을 강화하기 위해 신설됐다.

사업단은 사회복지사업, 건강생활 지원사업, 사회적 의인 지원사업, 의료연구 지원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보다 진정성 있고 지속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한편 KMI 한국의학연구소는 1985년 설립된 종합건강검진기관으로 현재 서울 3곳(광화문·여의도·강남)과 지방 4곳(수원·대구·부산·광주) 등 전국 7개 지역에 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더불어 질병의 조기발견과 예방,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활동을 포함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으로 그 책임을 다하고 있다.

한국의학연구소 개요

한국의학연구소(Korea Medical Institute)는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당주동에 본사 및 연구소가 위치해 있고, 국내에 총 7개 건강검진센터를 설립하여 질병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위한 건강검진사업과 함께 의학 분야의 조사연구사업, 의학정보수집 및 질병예방의 계몽사업, 취약계층 무료검진 및 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1985년 설립 이래 한국인의 임상병리 특성 연구와 생활습관병 등 질병예방을 위한 연구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했고, 2007년부터 의과대학의 산학연과 협력하여 공중보건산업을 위한 연구를 후원하고 있다.

출처:한국의학연구소
언론연락처: KMI한국의학연구소 기획홍보팀 노재혁 선임 02-3702-9069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보도자료 출처 : 한국의학연구소

뉴스와이어  

<저작권자 © 한국정신건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와이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