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정신건강
마산 동서병원, 청아병원 2019년도 시무식

창원시 내서읍에 소재하는 동서병원과 청아병원은 2019년 새해 첫 업무의 시작을 알리는 시무식이 지난 2일과 4일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각 병원 강당에서 열렸다.

직원간의 신년인사로 기해년의 힘찬 출발을 함께 축하하며 시작된 이번행사는 진료정보 교류를 위한 진료과 소개와 직원 칭찬릴레이에 대한 시상이 함께 거행됐다.

최재영 이사장은 신년사에서 2019년 새해 병원 직원들에게 좋은 일만 가득하길 바란다고 말하며, 올해는 행운과 부를 상징하는 황금돼지의 해라고 하는데, 동서병원과 청아병원 직원들 모두에게 행운과 부유함이 가득한 한해가 됐으면 한다고 하였다.

요즘 경제상황이 안 좋아 우리 주위에 제조업하시는 분들을 비롯해서 많은 분들이 힘들어 하는 것 같다며, 2019년 시작하는 시점에서 지역사회와 병원을 찾는 고객 분들에게 최선을 다할 수 있는 준비된 마음을 갖자고 말했다.

그리고 월간지 ‘좋은생각’의 발행인 정용철 작가가 쓴 ‘다시’ 라는 글을 인용해 “어제는 지나갔고 우리는 지금 여기에서 다시 시작한다. ‘다시’는 원점으로 돌아가는 것이 아니다. 그곳에서 새롭게 시작하는 것이다.” 라며 2019년 오늘 시무식부터 시작해서 다시 시작하는 것이라며 다시 마음을 가다듬고 2019년 활기찬 한해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헌태  kimht220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신건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