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멘탈뉴스 정신건강
이해찬 대표의 정신장애인 비하발언 장애인계 규탄 잇따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대표의 정신장애인 비하발언이 일파만파로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유관 장애인관련단체들의 규탄 성명이 잇따르며 후폭풍이 거세지고 있다.

이 대표는 28일 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 축사에서 “신체장애인보다 더 한심한 사람들은…”이라고 했다가 발언을 수정하며 “정치권에는 저게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장애인들이 많이 있다”며 “ 이 사람들까지 포용하기 힘들 거라 생각한다‘고 정신장애인을 비하해 심각한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이에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를 비롯해 각 전국의 관련 장애인단체들이 이해찬 대표의 장애인비하발언에 대한 성명을 발표하며 규탄과 비난의 강도를 높이고 있다.

정신장애인인권침해 및 차별철폐국민운동본부도 성명을 내고 “신체장애인이나 정신장애인들에 대한 극도의 혐오감과 편견을 갖고 있는 이 대표의 발언은 많은 장애인들과 가족들의 가슴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겨주었다”며 “ 정신장애인들을 포용하기 어렵다는 관련 발언은 편협하고 배타적인 의식의 일단을 보여주는 것으로 정치지도자나 공당의 수장으로서의 자질을 의심케 하는 심각한 행위로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을 위배한 것으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성토했다.

특히 정신장애인 차철투 측은 “정치지도자들의 언행은 무릇 모든 국민들의 모범이 되어야 함에도 전체 장애인들의 인격과 자존심을 짓밟고 비하하며 폄하하는 자세로 소외계층이자 약자인 장애인들을 비하하는 발언이 나온 것은 평소 심각한 편견 의식구조의 일단을 드러내는 것으로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망발이다”라고 밝히고 “이를 계기로 정치권들이 나서서 장애인에 대한 인권모독과 차별을 철폐하는 보다 근본적인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차철투측은 “대한민국에는 보건복지부 역학조사결과 국민의 4명 중 한 명꼴로 정신질환의 유병률을 기록하고 있는 실정으로 국민정신분야의 상황이 심각한 지경임을 직시해야 한다”고 밝히고 “장애는 누구에게나 언제든지 찾아올 수 있는 것으로 그 누구도 장애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는 사실을 바로 알아야 하며 신체적, 정신적 손상이나 기능상실로 인해 차별행위가 이뤄지는 사회는 비정상의 사회로서 반드시 척결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해찬 대표는 이와 관련해 비판이 거세자 지난 28일 저녁 자신의 SNS를 통해 "장애인 여러분을 폄하할 의도는 전혀 없었으나, 장애인과 그 가족들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깊은 유감을 표하며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는 사과문을 올린 바 있으나 장애인계의 반발과 후폭풍이 거세 그 파문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김헌태  kimht2209@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정신건강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헌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