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세종뉴스 시정
‘대한민국 주민자치모델 세종’날개 펼친다
   
▲ 세종특별자치시
[피디언] 세종특별자치시가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실현을 위해 올해 마련한 제도적 기반을 바탕으로 내년에는 마을 민주주의 확산과 주민 체감도 강화에 주력한다.

시는 올해 ‘시민주권 특별자치시’를 시정3기 최우선 과제로 정하고 시민참여조례 제정, 자치분권특별회계 설치 등 주민자치의 제도적 기반을 구축에 힘써왔다.

시민참여조례는 시민들의 시정 참여를 보장하기 위한 법률적 근거이며, 자치분권 특별회계는 주민들이 마을예산을 직접 결정할 수 있도록 마련된 것으로 내년 전국 최초로 159억 원 규모로 운영된다.

이를 바탕으로 시는 올해 읍면동장 시민추천제 도입, 시민주권대학 시범 운영 등 시민주권 실현을 위한 실행과제를 속도감 있게 추진해 왔다.

내년에는 주민자치 현장에서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결정할 수 있도록 읍면동장 시민추천제가 면·동 지역까지 확대되며, 주민자치회가 확대 설치되어 마을현안과 계획들이 주민총회를 거쳐 결정된다.

또 시민주권대학을 본격 운영해 주민자치역량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마을계획단을 구성, 마을자원과 자치활동을 기록하는 ‘마을기록문화관’ 구축 등 마을공동체를 더욱 활성화해 나간다.

이와 함께 주민자치현장 간담회 자치분권 전국 학술대회 주민 체험수기 공모전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1주년 성과보고회 등을 통해 주민자치모델 사례와 성과를 대내외로 확산하고 다양한 계층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김려수 자치분권과장은 “세종형 주민자치모델은 정부와 전문가들로부터 우수 자치분권정책으로 호평을 받고 있지만 제도 정착을 위해서는 주민자치의 주인공인 주민들의 실질적인 참여가 가장 중요하다”며 “내년에도 세종시 대표 정책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많은 주민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피디언 (http://www.pedie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피디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