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세종뉴스 시정
공주-세종 상생협력, 삶의 질 향상 높인다
   
▲ 삶의 질 향상 높인다
[피디언] 공주시와 세종특별자치시가 지난 8월 28일 맺은 상생협력 협약에서 합의한 4개 분야 20개 협력과제의 적극적인 추진을 통해 양 도시의 공동발전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기반 굳히기에 나선다.

시는 4일 공주시청 중회의실에서 김정섭 공주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이 참여한 가운데 첫 번째 정책간담회를 열고, 공주-세종 간 상생협력 추진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8월 28일 맺은 상생협력 협약 당시 추진하기로 한 4개 분야 20개 협력과제 추진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자리로, 공주시의 초청으로 마련됐다.

이날 양 시장은 4개 분야 20개 협력과제의 추진일정 및 계획을 토대로 과제이행 체계를 점검했는데, 전체 협력과제 가운데 정기 정책간담회 추진, 공무원 체육·문화행사 교류, 구제역AI 유입방지를 위한 협조체계 구축 등 대부분이 당초 계획에 따라 순조롭게 추진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중에서도 유해야생동물 자율구제단 상생운영, 재난위험지역 CCTV 정보 공유, 읍면동 자매결연 등은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하며 양 도시 시민 안전 확보 및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다.

여기에 관광시설 이용요금 할인사업도 자료 조사를 마치고 시행을 눈앞에 두고 있어 조만간 두 도시의 시민들이 혜택을 직접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정섭 공주시장은 “공주-세종 두 도시가 공동생활권이 점차 확대됨에 따라 상생협력은 필연적”이라며, “도시재생사업 같은 중요한 현안사항에 대하여 두 도시의 인적, 물적 자원과 경험을 잘 공유 활용토록 함으로서 공주-세종 양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피디언 (http://www.pedie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보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