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메디칼뉴스 의료뉴스
“복지부, 급증하는 노인 진료비 대책 마련해야”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자유한국당)은 10일, 급증하는 노인 진료비에 대한 구체적ㆍ체계적ㆍ예방적인 관리방안을 마련할 것을 보건복지부에 촉구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간한 '2017년 건강보험통계연보'에 따르면, 우리나라 노인의 1인당 연간 진료비가 지난해 400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노인진료비도 폭증해 지난해 총 28조원으로 2010년에 비해 2배나 늘었다.

이명수 위원장은 "급증하는 노인인구와 노인 진료비 증가는 자연스럽게 건강보험 재정의 건전성 우려로 이어지며, '문재인 케어'에 큰 부담으로 작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노인 만성질환도 그 심각성이 더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65세 이상 어르신들의 외래 및 입원의 질병 종류를 살펴보면 고혈압ㆍ당뇨 등 만성질환이 다수를 차지했다.

이명수 위원장은 "만성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어르신들의 일상적 노력부터 정부 차원에서의 노력까지 전방위적인 관심과 참여가 이루어져야 한다"며 "특히 1차 의료기관에서 노인성 만성질환을 전담하여 관리하도록 하며, 그에 대한 보상을 수가에 반영하는 인센티브 제도 도입을 긍정적으로 고민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금부터 10년 후, 노인계층이 '의료난민' 문제로 심화될까 우려스럽다"며 "복지부는 구체적이고 체계적인 '보건의료계획'과 함께 어르신들의 예방적인 보건의료 관리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http://www.hkn24.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