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메디칼뉴스 의료뉴스
자궁근종 환자, 4년 새 8만여명 증가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자궁근종 환자 4년 새 약 8만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혜숙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자궁근종'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는 2013년 29만4689명이었다가, 2017년에는 37만1473명으로 4년 새 환자수가 7만6784명, 20.7% 증가했다.

총진료비는 2013년 1259억 6,619만원이었던 총진료비는 2017년 1,727억 7,465만원으로 4년 새 468억 846만원이 늘어 27.1% 증가했다.

2017년 기준, 40대 미만 연령층 환자가 전체 환자에 21.9%를 차지하고 있으며, 40대 연령층 환자가 44.3%, 50대 연령층 환자가 27.1%, 60대 초과 연령층 환자는 6.6%였다.

전혜숙 의원은 "증상이 쉽게 드러나지 않는 자궁근종의 경우 특별한 관심이 필요하다"며 "자궁근종을 방치할 경우 불임, 난임, 유산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저출산이 심각한 국내 상황을 고려해 여성이 자궁근종을 조기에 발견하고 쉽게 관리할 수 있도록 보건당국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http://www.hkn24.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