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메디칼뉴스 의료뉴스
분당서울대병원, 비바 로봇 갑상선절제술 1000례 돌파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외과팀은 바바 로봇 갑상선 수술 1000례 기념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외과팀이 바바 로봇 갑상선 수술 1000례 기념해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갑상선내분비외과팀은 최근 바바 로봇 갑상선절제술 1000례를 달성 12일 기념식을 진행했다.

바바 로봇 갑상선절제술은 정교한 수술법으로 ▲수술 후 눈에 띄는 상처 ▲수술 후 목의 유착 ▲수술 후 출혈 ▲영구적 부갑상선 기능저하증 ▲목소리의 장애 등가 없다. 수술 후 합병증이 올 확률이 낮은 것도 장점이라고 병원측은 설명했다.

초기엔 작은 갑상선암을 주로 수술했으나, 현재는 크기가 큰 갑상선암 뿐만 아니라 측경부 림프절에 전이된 갑상선암도 절제 가능하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외과 최준영 교수는 "갑상선암은 예후가 좋은 질환으로 수술 후 평생 관리를 하며 살아야하는 만큼 수술 합병증을 최소화할 수 있는 로봇 수술이 수술 후 삶의 질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헬스코리아뉴스 (http://www.hkn24.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박수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